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부처이름 내건 정책추진…국민께 성과로 제시해야”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9년 01월 09일 수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8일 19시 53분
문대통령 올 첫 국무회의 “공직사회, 혁신 주역돼야”
가짜뉴스 적극대응 주문도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각 부처 장관들은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올해 첫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은 물론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로 대한민국을 구조적으로 전환하는 시기를 맞고 있다"며 "직원들과 더욱 활발하게 소통하여 부처 전체가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성과를 위해 한마음으로 뛰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특히 강조할 점은 그 성과는 보고서 상의 성과가 아니라 국민들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되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정책의 홍보는 물론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할 것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또는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요즘은 정보의 유통속도가 매우 빠르다. 특히 가짜뉴스 등의 허위조작정보는 선정성 때문에 유통 속도가 더욱 빠르다"며 "그래서 초기의 대응 속도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유념해주기 바란다. 효과적인 대응방법과 홍보방법에 대해서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