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잡음 이는 이응노미술관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9년 01월 04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3일 19시 08분
슬라이드뉴스2-이응노미술관.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지역 일부 예술인들이 대전이응노미술관에 대해 관장 임명 구조, 예산 운용 방식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응노미술관은 사실과 전혀 무관한 내용으로 미술관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3일 한국미술협회 대전시지회는 ‘대전 이응노미술관 관장 연임에 대한 예술인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지역예술인 1250명 가운데 1150명(92%)이 반대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지호 관장을 두고 시 산하 미술관에서 13년간 관장으로 지낼 수 있는 구조를 특혜라고 지적했다.

또 개관 당시부터 작품계약의 문제점을 안고 시작했다며 현재 소장한 작품 1000여점은 투입되는 시비와 인력 대비 미비한 수준임을 강조했다. 개인 미술관을 지자체가 지어주고 운영까지 도맡는 경우 통상 작품 대부분을 기증받는 조건으로 진행되지만 대전시는 그렇지 못해 개관 초기 실수를 범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박인경 화백의 작품을 시중가 보다 훨씬 비싼 가격으로 구입했다며 최근 5년간 작품 구입 내역을 공개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응노미술관 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는 황당한 내용이라며 미술관의 명예 실추를 우려했다. 또 오는 31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지호 관장은 연임 의사가 없음을 확실히 밝혔다. 다만 이응노 화백 유족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선 향후 대전시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걱정하며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작품구입 내역, 프랑스 기념관 레지던시 경비내역 등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얼마든지 공개할 수 있다고 적극 해명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갈등을 놓고 대전시의 중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 지역 예술인은 “시가 가운데서 해결은 해주지 못할망정 오히려 불화를 키우고 있는 것 같다”며 “향후 이번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표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더 이상의 연임은 어렵다고 판단해 이달 말로 이지호 관장에게 임기만료를 통보했다”며 “나머지 부분에 대해선 예민한 사안인 만큼 사실관계를 파악해 신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