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2호선 트램 예타면제 20일경 발표…대전시 '촉각'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9년 01월 04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9년 01월 03일 19시 09분
20일경 결과…관련부처 검토중 선정되면 설계비 50억 등 확보
즉각 사업추진 가능…市 기대감

슬라이드뉴스1-트램.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수년째 표류중인 대전의 최대 숙원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사업이 예비타당성 면제기회를 통해 첫 삽을 뜰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대전시는 이달 중 발표될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사업 예비타당성 면제 대상 결과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 트램사업 추진을 위해 신청한 예비타당성 면제 결과 발표가 오는 20일경 나온다. 민선7기 출범 초기만 해도 대전시정의 최대 현안사업은 단연 ‘트램건설’로 꼽혔지만, 점차 동력을 잃으며 트램사업에 대한 역량을 집중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지속적으로 요구돼 왔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은 2012년 민선5기 고가 자기부상 열차에서 2014년 민선6기 트램으로 전환된 이후 현재까지 추진되지 못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2017년 말 대전 2호선 트램의 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해 타당성 재조사를 시에 요구했다.

시는 이에 대한 조치로 지난해 4월 타당성 재조사에 착수했고 결과를 기다렸지만 발표가 당초 전망과 달리 지속적으로 늦어졌다. 결국 시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구간 일부를 지하화 하는 내용으로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신청을 내게됐다. 현재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전국 시도로부터 균형발전 기반을 위한 SOC사업의 예타면제 대상 33개 사업을 신청 받아 기재부와 국토부 등 관련부처와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예타면제 대상 33개 사업에 속한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이 차질없이 진행될 것으로 점치며 향후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시는 예타면제 대상으로 선정되면 트램에 대한 기본계획수립과 설계비가 확보됨(50억원)에 따라 매뉴얼대로 즉각 트램사업이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올해 안에 즉각 ‘설계용역 착수’도 진행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건설이 수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상황지만 시는 예타면제에 대한 긍정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트램사업을 위한 모든 기본 준비는 마친 상황으로, 예비타당성 면제 승인만 받으면 즉시 트램건설추진이 가능하다”며 “대전지역에서 해를 넘긴 여러 현안 사업 중 ‘트램’이 올해 가장 먼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