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동구 ‘황 청장의 여명정담’ 첫발 내딛어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12월 28일 금요일 제2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27일 20시 07분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동구는 새벽과 아침 시간에 기관장이 직접 민원 현장을 찾아가는 ‘황 청장의 여명정담(黎明情談)’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평소 새벽과 아침을 활용해 민생 현장을 방문하는 황인호 동구청장의 활동을 상시화한 것으로, 황 청장의 이름을 직접 내건 만큼 주민 소통을 통한 구민 삶 깊숙이 파고들겠다는 그의 의지가 담겨 있다.

소규모 공공시설물, 도로·환경 등 생활기반 시설, 취약계층 주거시설 등 각종 주민 불편사항에 대한 방문 신청 시 구청장과 동장, 관련 부서장, 민원인이 함께 현장을 방문해 실태를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민원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주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비치된 현장 방문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새벽, 아침시간을 활용해 지역 곳곳의 주민들을 만나 이들의 불편을 해결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고품질 민원행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