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침체 얘기 많이 들어…주력 제조산업 혁신 절실”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26일 19시 59분
국민경제자문회의 주재
“응용형·추격형 경제 한계, 사람에 투자하는 혁신 필요”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우리의 전통 주력 제조산업을 혁신해 고도화하고 그것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나가는 것은 대단히 절실하다”며 “앞으로 우리의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우리 경제를 혁신해나가는 것도 대단히 절실한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민경제자문회의 모두발언에서 “오늘은 대한민국 산업혁신이 의제로, 아주 시의적절하다. 특히 대한민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방안으로서도 대단히 절실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요즘 침체·부진(하다는) 얘기들을 많이 듣고 심지어 미래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우려도 있다”며 “대한민국 경제가 활기를 되찾고 미래를 향해서 열심히 달려갈 수 있는 좋은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한 후 마무리 발언에서 “지금까지 우리 경제는 어떻든 성공해 왔다”며 "그런데 이제 그 성공을 보면 우리가 이제 추격형 경제, 먼저 남이 선도적으로 만든 기술들을 우리가 응용하고 또 다른 기술들하고 서로 결합해서 상용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제품화하고 이런 능력에 우리 국민께서 상당히 뛰어난 능력을 갖고 있는 것 같고, 그런 추격형 경제로서 우리는 큰 성공을 거둬왔는데 이제는 계속 그 모델로 가는 것은 한계에 다다른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이제는 우리가 새로운 가치를 좀 선도적으로 창출하고 만들어내고 그래서 또 산업화를 이끌고 하는 단계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가 필요한데 그 점이 좀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데 이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려면 필요한 것이 역시 혁신이고, 혁신은 사람에 대한 투자이고, 그래서 중소기업 혁신도 사람을 중심으로 하는 그런 혁신 중소기업이 되어야 되고 그게 우리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그런 능력이 없냐,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요즘 우리 한류, K-POP 이것들이 보여주는 아주 창의성이라든지 이런 것을 보면 우리가 제대로 하면 굉장히 창의적인 그런 능력도 갖고 있는 민족"이라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