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정평가 앞선 ‘데드크로스’… 靑 “민심 겸허히 수용”

文 취임 첫 ‘부정〉긍정’ 평가
한달전 긍정 10%p 앞섰으나
민생·경제 문제 쌓인 불만에
특감반 논란까지… 악재 겹쳐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8년 12월 24일 월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23일 18시 54분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지난해 5월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3.1%포인트·한국갤럽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긍정평가(45%)보다 1%포인트 높은 46%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데드크로스'(dead cross)로 표현되는 이번 조사결과를 엄중히 바라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10%포인트 이상의 차이를 유지했지만 민생·경제 문제에 대한 불만으로 부정평가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부정평가 이유로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47%)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여기에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의 폭로 논란까지 겹치면서 부정적 여론이 늘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또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가 tbs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2.0%p 내린 46.5%를 기록 처음으로 40%대 중반으로 떨어졌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6%p 내린 46.2%로 다소 호전되었으나 긍정평가와 부정평가는 0.3%p 초박빙의 격차로 좁혀졌다

세부적으로는 충청권과 호남, 30대, 노동직과 주부, 중도층에서는 상승했으나,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경기·인천과 서울, 20대와 50대, 60대 이상, 학생과 무직, 사무직, 보수층과 진보층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이같은 하락세는 비위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첩보보고서 언론유출과 잇따른 '민간인 사찰' 주장 언론인터뷰, 야당의 '불법사찰' 공세가 사흘 연속 확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이같은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조사결과와 관련한 대책회의 등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여론조사 결과를 엄중히 보고 민심을 겸허히 수용해야 한다는 게 주된 기류”라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심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잘 파악하겠다”며 “특히 신년 정책을 경제와 민생에 집중해서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연말 일정을 경제·정책 관련 일정을 소화하는 것도 민생·경제 문제 해결을 통해 동력을 살려나가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