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김태우 前특감반원 폭로 공방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20일 18시 51분
한국 “민간인 사찰 등 명백 靑 관계자 고발장 접수할 것”
민주 “범죄자 얘기 근거로 국조 등 언급…정치적 공세”

김태우.jpg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여야는 20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잇단 폭로와 논란을 놓고 불꽃 공방을 벌였다.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특검 및 국정조사 등 수단 동원의 뜻을 내비치며 대여 공세를 한층 끌어올린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실체적 진실 없는 야당의 정치공세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미 드러난 것만 해도 민간인 사찰을 했고 정권 실세들 비리는 묵살했다는 게 명백히 드러났다"며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해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만으로도 청와대가 책임져야 한다. 할 일을 하지 않으면 직무유기, 하지 않아야 될 일을 한 것은 직권남용"이라며 "그럼에도 오락가락 궁색한 해명과 상식에 맞지 않은 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김태우 수사관을 수사한다고 보도가 나오는데 검찰이 칼을 어느 쪽으로 겨누는지 똑똑히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해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과 국정조사, 특검 등 진위를 파악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즉각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서 이번에는 반드시 사건의 당사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출석시켜서 그 진위를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제는 이런 문제점을 지적하는 야당에 대한 민주당 태도다. 국정조사나 특검 문제를 언급하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정치공세인지, 국정조사 사안인지, 특검을 해야 할 사안인지 따져봐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야당의 이 같은 공세에 대해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국회 운영위 소집 및 국정조사, 특검 등을 언급하는데 대해 "정치적 공세"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금 특감반원이 자기 비위를 덮기 위해 폭로전을 하고 있고, 대검찰청에서 감찰단 조사를 하고 있으니 그것을 보고 해야되는 게 아니냐"며 "범죄자 얘기에 근거해 공당이 그런 식으로 하면 되느냐"고 반문했다.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에게 촉구한다. 비위 의혹으로 검찰에 복귀한 특감반원 한 마디에 정치공세를 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