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18세 신인투수 정이황, 부산서 방파제 빠진 여성 구조 도와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19일 21시 09분
▲ [한화이글스]
▲ [한화이글스]
한화 18세 신인투수 정이황, 부산서 방파제 빠진 여성 구조 도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의 신인 투수 정이황(18) 선수가 부산에서 방파제 속에 빠진 여성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부산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9시 55분께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인근을 지나던 정 선수는 방파제(테트라포드) 아래에서 여성의 비명이 나자 주변을 확인해 아래쪽에 빠져있던 A(36·여) 씨의 모습을 발견했다.

당시 개인 운동을 마치고 해운대구 자택으로 향하던 정 선수는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여성을 안심시키려고 계속 대화를 시도했다.

이후 10여분 만에 119구조대와 경찰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고, A씨는 무사히 구조됐다.

경찰은 "신속한 신고로 무사히 구조할 수 있어 너무나도 감사드린다"는 문자를 정 선수에게 보냈다.

한화이글스 관계자는 "정 선수가 너무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 주변에 알리지 않아 구단에서도 오늘 언론을 통해 알게 됐다"면서 "정 선수가 이 일이 알려진 뒤 매우 쑥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선수는 부산고를 졸업한 '부산 토박이'다. 지난 9월 한국야구위원회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이글스에 지명됐다.

ready@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