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림청 ‘채종원 둘레 사람들 협동조합’ 창립총회

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제21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12일 20시 20분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12일 태안군 안면읍에 위치한 행정복지센터 대강당에서 지역주민과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채종원 둘레 사람들 협동조합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채종원 둘레 사람들 협동조합(이하 협동조합)은 국정과제인 '사회적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정부혁신 조직이다. 산림청이 국가 산림종자 공급원인 채종원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면 협동조합에 참여하는 지역주민은 채종원을 보호·관리하고 그 터전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돕는다.

이날 박재하 발기인 대표를 비롯한 발기인 50여명은 정관 제정, 이사회 구성 및 회장 선출, 2019년 사업계획 등을 의결했다. 앞으로 협동조합은 산림환경자원을 활용한 특색사업, 산림교육, 체험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협동조합 관계자는 "채종원 민·관협력체계(거버넌스)를 구축해 민·관이 소통하고 상생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준 산림청에 감사하다"며 "지역의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웅 센터장은 "이번 협동조합 설립은 국민이 주도해 국가와 지역주민이 협업한 전국 최초의 사회적경제 정책사례가 될 것"이라며 "채종원 둘레 사람들 협동조합이 발전해 지역사회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