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평공원 공론화 과정 지역경제활성화 목적의식 필요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12일 18시 52분
김양수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장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시민 공론화 작업이 드디어 칠흑의 어둠을 지나 희미하게 밝아오는 여명에 다다랐다. 어제 시민과 함께하는 월평공원의 미래를 주제로 한 시민토론회가 뜨거운 관심 속에 열렸다. 권고안 도출까지 불과 보름을 남겨두고 있는 시점이다.

지난 10월 시민참여 모집과정에서 반대 측 문제 제기로 공론화 일정에 차질을 빚었던 만큼 이번 시민토론회의 뜨거운 열기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갈등과 대립 속에서 이뤄낸 값진 결과이기 때문이다.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시민참여단 추가모집과 이달 8일 현장방문을 포함한 1차 숙의토론회를 개최했고, 이어 15일 2차 숙의토론회를 거쳐 연내 최종 권고안을 도출한다. 찬반양론으로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대전시 민간특례사업이 결론을 향해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대전시로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공원개발 찬성과 반대 측이 결과를 가감 없이 받아들이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간의 반발과 크고 작은 잡음이 이를 방증한다.

하지만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정책적 판단 아래 이를 현명하게 조율한다면 그 어느 것보다도 사태해결의 실마리를 푸는 지름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민선6기부터 지역 최대 갈등 현안으로 꼽혔던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이 수차례의 시행착오 끝에 권고안 도출시기와 방법에 다다랐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또한 일단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정책 결정 방법을 시도한 허태정 시장의 추진력도 높게 평가한다.

지난 10월 공론화위원회가 진통을 거듭할 때 김영호 위원장의 "이해관계자 불협화음 있지만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순 없다"는 강단 있는 말에 동의한다. 이제 본질을 벗어난 갈등과 현실과 동떨어진 다툼은 멈추고 시민을 위한 최선의 결론을 도출하는 공론화 위원회의 마무리 활동을 기대한다.

이제 2년이 채 남지 않았다. 여러 자치단체가 정해진 계획에 따라 도시공원 민간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한다. 현실적으로 그 선택지가 소유주에 의한 개별 난개발이냐, 건설사업자에 의한 도시공원 개발이냐를 두고 반드시 한 가지 결론을 내야하는 안타까운 현실이지만 달리 대책이 없다.

대전시에서는 지역경제활성화라는 목적의식을 가지고 권고안이 나오는 대로 서둘러 월평공원 개발사업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