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종문 NC 단장 "양의지는 압도적인 선수"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11일 15시 43분
▲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0일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린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포수 부문을 수상한 두산 양의지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12.10
    xyz@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0일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린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포수 부문을 수상한 두산 양의지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8.12.10 xyz@yna.co.kr (끝)
김종문 NC 단장 "양의지는 압도적인 선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당대 최고 포수 양의지(31)를 품에 안은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김종문 단장은 "압도적인 선수 양의지를 데려오고자 여러 상황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인 양의지는 11일 NC와 4년간 계약금 60억원, 연봉 65억원 등 총액 125억원에 계약했다.

역대 포수 최고 몸값이자 이대호(롯데 자이언츠·4년 150억원) 다음으로 큰 역대 두 번째 규모의 FA 계약이다.

'125억 NC행' 양의지 "새로운 기회 찾아 도전·선택"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QBWt2wMy92E]

김 단장은 먼저 "경남과 창원이 1천200억원을 들여 새로운 야구장을 건설했고 내년 개장을 앞뒀다"며 "우리 팀도 감독을 새로 선임하는 등 완전히 팀을 재편하는 과정에서 팬들의 관심과 지원에 화답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양의지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새 야구장 건설과 함께 새로운 시대에 맞는 변화가 필요했고, 강팀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전력 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양의지와 계약했다는 설명이다.

김 단장은 "양의지는 좋은 포수를 넘어 좋은 타자"라고 평하고 "우리 팀 젊은 투수들의 성장과 앞으로의 전력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런 '압도적인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뛰어들어야겠다고 방향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또 "양의지가 아프지 않고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그를 팀에서 잘 관리하겠다"고도 했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김태군이 경찰야구단에 입대한 뒤 NC는 주전 포수 공백을 톡톡히 절감하며 올 시즌 고전했다.

이제 영건들의 성장에 일가견을 보인 최고의 포수이자 타선 해결사인 양의지가 공룡 유니폼을 입게 됨에 따라 NC는 제2의 도약을 위한 채비를 모두 마쳤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