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항서 감독, 에릭손 꺾었다…베트남, 필리핀 2-1로 꺾고 결승행

스즈키컵 결승 1,2차전 합계 4-2…조별리그서 승리했던 말레이시아와 우승 경쟁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7일 08시 25분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박항서 감독.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박항서 감독.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경기 중인 선수들의 모습.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경기 중인 선수들의 모습.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응우옌꽝하이가 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 [AP=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응우옌꽝하이가 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 [AP=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응우옌꽁프엉이 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응우옌꽁프엉이 골을 넣고 환호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기뻐하는 베트남 관중들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사진은 기뻐하는 베트남 관중들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박항서 감독, 에릭손 꺾었다…베트남, 필리핀 2-1로 꺾고 결승행

스즈키컵 결승 1,2차전 합계 4-2…조별리그서 승리했던 말레이시아와 우승 경쟁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세계적인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 대표팀을 누르고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었다.

지난 2일 필리핀과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던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4-2로 결승 무대를 밟았다.

베트남은 오는 11일과 15일에 말레이시아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우승팀을 가린다.

말레이시아 벽까지 넘으면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2-0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이날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던 베트남은 특유의 수비 축구로 필리핀을 상대했다.

수비수 5명을 최전방에 세우는 파이브백으로 골문을 걸어 잠근 뒤 침착하게 공격 기회를 노렸다.

전반 초반엔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쳐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베트남은 전반전 중반 이후 필리핀 선수들의 움직임이 둔해지자 조금씩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29분 베트남 응우옌꽝하이는 도안반하우의 왼쪽 크로스를 멋진 왼쪽 바이시클킥으로 연결했고, 전반 32분엔 판박득이 문전 혼전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베트남은 전반에만 슈팅 7개를 날려 필리핀(1개)을 크게 압도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전에도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펼치다 후반 막판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필리핀을 몰아붙였다.

선제골은 후반 37분에 나왔다. 판반득의 왼쪽 땅볼 크로스를 응우옌꽝하이가 침착하게 밀어 넣어 첫 골을 터뜨렸다.

5분 뒤엔 응우옌꽁프엉이 쐐기 골을 넣었다.

그는 현란한 기술로 페널티 지역 왼쪽을 뚫은 뒤 왼발 강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박항서 감독은 그제야 승리를 예감한 듯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치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홈 관중들에게 어필했다.

베트남은 후반 44분 상대 팀 제임스 영허즈번드에게 추격골을 내줬지만 승부엔 지장이 없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승승장구하고 있다.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하며 만년 변방에 있었던 베트남축구를 아시아 중심 무대로 옮겼다.

베트남 내에선 박항서 신드롬이 일어났고, 한국과 베트남의 각 분야 교류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