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준금리 인상 사회초년생 청년들에게 독…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6일 18시 59분
금융통화위 1.75% 운용키로, 부동산시장 안정화 도모 목표
대출금리도↑ 가계부담도↑, 가계부채증가 등 대책 필요

금리인상.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 사회초년생 김한울(30·중구 선화동) 씨는 기준금리 인상 소식에 한숨이 깊어졌다. 지난해 전세자금대출과 생활비를 위해 어쩔수 없이 ‘은행대출’을 선택한 김 씨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더욱 많은 상환부담에 시달리고 있다. 월급은 그대로고 금리만 오르면서 이자를 감당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 그는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한다는 취지는 좋지만, 이미 대출을 받은 사람은 이자 부담이 늘게 되는 것 아니냐”라며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날까 걱정이다. 청년 계층을 위한 별도의 대책이 있었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기준금리 인상이 오히려 청년들에게 부담으로 적용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전세자금대출이나 생활비 명목의 대출을 받던 청년은 가계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 되고 있기 때문이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기존 1.50%이었던 기준금리를 0.25% 올린 1.75%로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기준금리 인상은 부동산 투기 과열화를 막기 위한 하나의 대응책으로 시행됐다. 정부는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대출금리도 함께 오르기 때문에 부동산 투자자들의 투자 수요를 감소시키고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기준금리가 인상 되자 전세자금대출을 받거나 생활비 명목으로 대출을 받아 생활하던 청년들의 대출금리도 올라가게 돼 청년들의 가계부담이 더욱 커질 위기에 처했다.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는 대응책으로 결정된 기준금리 인상이 오히려 청년들에게는 독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대출금리가 오를 수도 있다는 소식에 청년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직장인 김모(25·신탄진) 씨는 “버팀목 전세자금대출은 자격요건이 까다로워 일반 전세자금대출을 받으려고 하는데 대출금리가 오를 수도 있다는 소식에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며 “실질적으로 체감 할 수 있는 대응책이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청년들이 가계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저축은행 감독국은 금리인상으로 인해 가계부채증가와 같은 불안요소를 막기 위해 선제적인 리스크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미국이 금리를 올리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에서도 내년 한 두 차례 정도 금리가 인상 될 것으로 예상 된다”며 “정부는 특정 계층에 대한 우대금리 적용과 같은 정책을 통해 그들을 구제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