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소연 폭로 고발 관련… 육동일 "박범계 검찰 출두해야"

육동일 시당위원장, 김소연 고발 관련… “연루 안됐다면 檢 출두해야”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6일 18시 30분
이미지박스1-육동일.jpg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자유한국당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은 6일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을 검찰에 고소·고발한 것과 관련해 “박 의원은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다면 검찰에 출두해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육 위원장은 이날 가진 정례기자간담회에서 “김 시의원이 폭로한 선거부패 문제와 관련 민주당의 은폐·축소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다. 현재 상황을 보면 민주당이 박 의원을 감싸고 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태는 박 의원과 김 시의원의 개인적 문제가 아니라 대전지역 정치 발전과 퇴보를 결정하는 상징적인 사건”이라며 “지방선거 때마다 논란이 된 지방선거 정당 공천체 문제를 극복하고 선거의 성패를 좌우할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이 문제를 다루는 민주당의 도덕성과 개혁의지를 확인하고, 검찰도 그동안의 ‘정치검찰’ 오명을 벗을 수 있을지 가늠할 사건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육 위원장은 “(박 의원이) 스스로 깨끗이 털고 가야한다”면서 “민주당도 생활적폐청산위원장과 당무감사원장직으로 덮고 가려는 꼼수를 쓰지 말고 당당하게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김 시의원은 지난달 29일 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대전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이에 대전지검은 5일 박 의원 보좌관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지방선거 공소시효인 오는 13일 전에 수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육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KTX 세종역 신설과 서대전역 KTX 감차에 대한 입장도 표명했다.

그는 KTX 세종역 신설과 관련 “세종과 충남·충북은 저마다 자기 지역의 이익 추구만을 위해 혈안이 돼 있다”며 “우리도 대전시 이익과 시민들의 삶을 지키는 차원에서 세종역 신설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지역 여당 정치인들은) ‘중지를 모으자’는 원론적인 말만 하고 있다”면서 “세종역 신설 문제에 대처하지 못하면 대전 쇠퇴의 완성판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대전역 KTX 감차에 대해서는 “서대전역이 간이역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 그렇게 되면 대전은 교통도시 간판을 내려놓아야 한다”면서 “허 시장이 대처방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이) 직접 나설 것이다. 시민과 함께 서대전역 지키기를 위한 운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