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청년창업지원책 ‘있으나 마나’ 2차모집까지 기준인원 미달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6일 19시 00분
대전시, 지자체 첫 창업수당, 
500명 모집에 111명만 선정, 市 “홍보·간담회 등 계획 중”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창업 이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 지원책을 마련했지만 해당 사업의 활용률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전지역 청년 창업자들은 시에서 내세운 지원 사업 정책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어, 해당 사업의 적실성 제고를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지역에 위치한 창업자 대표자 중 20~39세인 청년 대표자들의 사업체는 총 1만 9610개다.

시는 청년들이 신선한 아이템으로 창업에 도전하고 있으나, 경제적 여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10월 ‘청년창업지원카드’ 정책을 마련했다. 청년창업지원카드는 창업한 지 3년 이내, 연 매출액 1억원 미만 업체를 운영하는 청년에게 매달 활동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취업준비생 등 청년에게 수당을 주는 지자체는 있지만 청년 창업자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대전시가 처음이다. 시는 이를 위해 추경예산 10억 1200만원을 마련, 지난 10월부터 본격적인 청년창업지원카드 모집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공고 이후 신청률이 지속적으로 낮아 2차 모집까지 나섰지만, 현재 목표(500명) 대비 과반수도 넘기지 못하고 있다.

지난 10월 1차 모집에선 총 130여명이 지원해 기준 미달 인원을 제외한 100여명이 선정됐다. 이후 2차 모집에선 1차 모집보다 극도로 떨어진 일부 창업자들만 신청해 최종적으로 111명만이 현재 지원대상으로 선정됐다. 본격적인 사업 이후 20% 가량만 지원 대상을 찾은 상황이다.

시는 해당 사업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가뭄 속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를 활용하는 청년 창업자들은 극히 드물다. 청년창업 지원 정책이 보여주기식이 아닌 실질적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시의 노력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시는 지원 미달사태에 대해 인지하면서 청년들의 창업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에 나선다는 입장을 전했다.

시 관계자는 “창업 초창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창업자들이 많아 좋은 취지에서 해당 사업을 추진하게 됐지만, 현재 많은 청년 창업자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적극적인 홍보활동이나 청년 창업자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활용률을 높일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