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러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지난 10월 실패 후 첫 발사(종합)

"발사 10분 뒤 정상궤도 진입"…러·美·캐나다 우주인 3명 탑승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03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3일 23시 00분
▲ '소유스 MS-11' 유인우주선 발사 장면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 '소유스 MS-11' 유인우주선 발사 장면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 3일(현지시간) 유인우주선을 타고 ISS로 향한 우주인들. 러시아 우주인 올렉 코노넨코, 미국 우주인 앤 맥클레인, 캐나다 우주인 다비드 생-자크(아래서 위로).[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 3일(현지시간) 유인우주선을 타고 ISS로 향한 우주인들. 러시아 우주인 올렉 코노넨코, 미국 우주인 앤 맥클레인, 캐나다 우주인 다비드 생-자크(아래서 위로).[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지난 10월 실패 후 첫 발사(종합)

"발사 10분 뒤 정상궤도 진입"…러·美·캐나다 우주인 3명 탑승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가는 우주인 3명을 태운 러시아 소유스 유인우주선이 3일(현지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지난 10월 중순 '소유스 MS-10' 유인우주선이 발사 과정에서 고장을 일으켜 추락한 이후 첫 유인우주선 발사다.

러시아 우주당국은 이날 오후 2시 31분(모스크바 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 MS-11' 유인우주선이 로켓발사체 소유스-FG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우주선이 발사 10분 뒤 로켓 3단에서 분리돼 ISS로 가는 정상궤도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예정대로라면 우주선은 6시간 5분 뒤인 저녁 8시 36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착하게 된다.

우주선에는 러시아 우주인 올렉 코노넨코(54)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여성 우주인 앤 맥클레인(39), 캐나다우주국의 다비드 생-자크(48) 등 3명이 탑승하고 있다.

코노넨코는 이번이 4번째 우주비행으로 우주에서 533일을 지낸 베테랑이다. 맥클레인과 생-자크는 이번이 첫 비행이다.

이들은 194일 동안 우주에 머물며 각종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ISS에는 지난 6월 도착한 NASA 소속 우주인 세레나 아운년,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유럽우주기구(ESA) 소속 독일 우주인 알렉산드르 게르스트 등 3명이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들은 조만간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이날 우주선 발사는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사장과 NASA 및 캐나다우주국 관계자들이 지켜봤다.

이번 발사는 지난 10월의 실패 이후 첫 유인우주선 발사 시도였다.

앞서 지난 10월 11일 오전 11시 40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 MS-10 유인우주선이 발사체 소유스 FG에 실려 쏘아 올려졌으나 발사 후 2분 45초 무렵에 1단 로켓 분리에 문제가 생기면서 2단 로켓이 고장 나 지상으로 추락했다.

사고 우주선에 탑승했던 러시아와 미국 우주인 2명은 귀환 캡슐을 타고 무사히 탈출해 구조됐다.

러시아 우주당국은 사고 후 원인 규명을 할 때까지 모든 우주선 발사를 잠정 중단했었다.

사고조사위원회는 사고 우주선 로켓발사체의 1단 로켓 분리 시스템 센서가 발사체 조립과정에서 손상돼 로켓 분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cjyou@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