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통TV] '말모이' 윤계상 "정환 연기, 배우로서 최고의 느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2월 03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2월 03일 14시 59분
[통통TV] '말모이' 윤계상 "정환 연기, 배우로서 최고의 느낌"



'말모이' 윤계상 "정환이 되어가는 연기, 배우로서 최고의 느낌이었다"[https://youtu.be/GQKuKYj27qY]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기자 = 내년 1월 개봉하는 영화 '말모이'에서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역을 맡은 배우 윤계상은 3일 "배우로서 가질 수 있는 최고의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말모이는 1940년대 우리 말이 금지됐던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어학회를 중심으로 우리말 사전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이날 오전 배우 유해진, 윤계상, 우현, 김선영 등과 감독 엄유나가 참석한 가운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서 상영된 제작기영상에서 감독의 컷을 들은 뒤에도 정환 역의 윤계상이 계속해서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진행을 맡은 박경림이 '정환을 연기하는 느낌이 어땠냐"고 묻자, 윤계상은 "정환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연기는 이렇게 해야 되는구나라고 느꼈다"고 답했다.





말보이에서 까막눈이자 무능력한 '판수'역을 맡은 배우 유해진은 2015년 6월 개봉한 영화 '소수의견' 이후 다시 만난 윤계상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굉장히 편안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 만남인 만큼 서로 쓸데없는 감정 소비 없이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했다.

윤계상은 선배인 유해진을 "절대적으로 존경하는 배우다. 형님의 위트감이나 진정성 있는 모습이 판수에 그대로 표현됐다"고 치켜세웠다.



[https://youtu.be/sRSKTdI7hhU]

한글을 모르는 한심한 가장, 한글잡지 기자, 책방의 주인 등 1940년대 조선어학회 활동을 했던 수많은 이름 없는 사람들에 의해 이뤄진 '우리말 사전' 편찬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말모이'는 영화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맡은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으로 내년 1월 9일 개봉한다.



syipd@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