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시 서현진…'뷰티 인사이드' 5.2% 종영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21일 10시 30분
▲ [JTBC 제공]
▲ [JTBC 제공]
역시 서현진…'뷰티 인사이드' 5.2% 종영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현진의 연기에는 마음을 울리는 힘이 있었다.

2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9시 30분 방송된 JTBC 월화극 '뷰티 인사이드' 마지막 회 시청률은 5.181%로 집계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이민기)가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함께 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강사라(이다희)와 류은호(안재현)도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2%대 시청률로 출발한 '뷰티 인사이드'는 3∼4%대에 머물다 뒷심을 발휘해 지난 13일 5%를 돌파했다.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해 시작 전 차별화 여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영화와 달리 남자가 아닌 여자 주인공 얼굴이 바뀌고, 한 달에 한 번만 바뀐다고 설정해 차별화에 성공했다.

남자 주인공 서도재는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병을 겪는다는 설정도 추가됐다.

각자 아픔이 있는 남녀가 서로를 사랑하고 보듬게 되는 내용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무엇보다도 극의 핵심은 한세계를 연기한 서현진이었다. 그의 연기는 단연 빛이 났다.

한 달에 한 번씩 얼굴이 바뀌는 톱 여배우라는 현실과 동떨어진 설정의 한세계를 서현진은 실제로 어딘가 살고 있을 것 같은 사람으로 표현해냈다.

한세계의 내면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또 오해영'의 오해영이 보이는 순간도 있었지만, 서현진은 병으로 인해 한세계가 겪은 시련과 갈등을 애절하게 그려내 극에 현실감을 부여했다.

상대역 이민기도 시청자들이 바뀐 한세계의 감정을 따라가며 몰입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강사라와 류은호 커플도 많은 시청자의 지지를 받았다.

주연 배우들뿐 아니라 한세계의 바뀐 모습을 연기한 김성령, 라미란, 김민석 등 수많은 배우도 극을 풍부하게 만들었다.







'뷰티 인사이드' 후속으로는 김유정, 윤균상 주연의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방송된다.

한편 SBS TV '여우각시별'은 8.3%-9.7%, KBS 2TV '최고의 이혼'은 3.3%-4.5%, MBC TV '배드파파'는 2.4%-2.9%의 시청률을 보였다.

dyle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