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대어' 양의지, FA 시장 나온다…장원준은 미신청

KBO, 2019년 FA 승인 선수 15명 명단 발표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20일 10시 15분
▲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 8회말 1사 주자 1, 3루 때 두산 양의지가 1타점 외야 희생플라이를 친 뒤 더그 아웃에 들어오며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2018.11.12
    hihong@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 8회말 1사 주자 1, 3루 때 두산 양의지가 1타점 외야 희생플라이를 친 뒤 더그 아웃에 들어오며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2018.11.12 hihong@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 9초 2사 SK 최정이 4-4 동점을 만드는 솔로홈런을 치고 홈인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11.12
    saba@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의 6차전 경기. 9초 2사 SK 최정이 4-4 동점을 만드는 솔로홈런을 치고 홈인한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11.12 saba@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SK 와이번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2사 만루 때 폭투로 한점을 더 허용한 두산 장원준이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2018.11.4
    superdoo82@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SK 와이번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7회초 2사 만루 때 폭투로 한점을 더 허용한 두산 장원준이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2018.11.4 superdoo82@yna.co.kr (끝)
▲ [KBO 제공]
▲ [KBO 제공]
'최대어' 양의지, FA 시장 나온다…장원준은 미신청

KBO, 2019년 FA 승인 선수 15명 명단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올해 스토브리그 최대어로 손꼽히는 양의지(31·두산)가 FA 시장에 나온다.

KBO는 20일 2019년 FA 승인 선수 15명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15명 가운데 신규 자격은 10명, 재자격은 4명, 자격 유지는 1명이다.

가장 눈에 띄는 건 현역 최고의 포수인 양의지다.

2006년 두산으로부터 2차 8라운드에 지명을 받고 프로에 입문한 양의지는 통산 1천6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9, 980안타, 125홈런, 547타점을 기록 중이다.

올해는 타율 0.358의 고타율에 23홈런, 77타점을 올리며 두산의 정규시즌 우승에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타자 양의지'만큼 돋보이는 게 '포수 양의지'의 기량이다.

양의지는 투수 리드와 경기 운영, 도루 저지 등 포수에게 필요한 능력을 고루 갖춘 선수라 '필드의 사령관'이라 불린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포수인 이재원(30·SK)도 FA 시장에 풀린다.

이재원은 올 시즌 타율 0.329, 17홈런, 57타점으로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한국시리즈에서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SK의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견인했다.

양의지와 이재원 모두 이번이 첫 FA다.



이 밖에 내야수 송광민(35), 외야수 최진행(33·이상 한화), 내야수 김민성(30), 투수 이보근(32·이상 넥센), 내야수 김상수(28·삼성), 투수 노경은(34·롯데), 투수 금민철(32·kt), 내야수 모창민(33·NC)까지 10명의 선수가 이번에 데뷔 후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어 '자유의 몸'이 됐다.

재자격 선수 중에는 외야수 최정(31·SK)이 눈에 띈다.

2016년과 2017년 KBO리그 홈런왕을 차지한 최정은 올해 부상 때문에 홈런 레이스에서 낙마하며 타율 0.244, 35홈런, 74타점으로 시즌을 마쳤다.

한국시리즈에서는 내내 부진하다가 6차전 9회 2아웃에 동점 홈런을 쳐 우승에 힘을 보탰다.

2015년 SK와 4년 총액 86억원에 계약했던 최정은 이번이 두 번째 FA다.



KBO리그 통산 최다인 2천384개의 안타를 때린 박용택(39·LG)은 세번째, 투수 윤성환(37·삼성)과 내야수 박경수(34·kt)는 두번째 FA를 신청했다.

외야수 이용규(33·한화)는 지난해 FA 자격을 얻고도 신청하지 않아 올해 자격 유지 선수 신분으로 다시 FA가 됐다.

KBO로부터 FA를 승인받은 선수들은 21일부터 해외 구단을 포함해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선수 계약을 위한 교섭에 나설 수 있다.

올해부터 KBO는 공정한 시장을 만들기 위해 FA 이면계약 금지 규정을 위반한 구단에 다음 연도 1차 지명권 박탈과 함께 제재금 10억원을 부과하고, 선수에게는 1년간 참가활동정지 제재를 내리기로 했다.

또한, 이번 FA 시장부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공인을 받은 선수 대리인(에이전트)이 구단과 FA 협상을 벌일 수 있다.

한편, 올해 FA 미신청 선수는 투수 장원준(33·두산), 투수 임창용(42·KIA), 투수 장원삼(35), 내야수 손주인(35), 외야수 박한이(39·이상 삼성), 투수 이명우(36·롯데), 내야수 박기혁(37·kt)까지 7명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