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시 ‘경로당 지키미’ 회장 수당 지급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9일 19시 44분
이시종 지사 민선7기 공약
내년부터 월 5만원씩 시행

경로당 회장들에게 5만원씩 수당을 지급하겠다는 이시종 충북지사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인 ‘경로당 지키미’ 사업이 내년부터 시작된다.

청주시는 경로당 지키미 사업에 필요한 6억 8520만원 중 70%를 부담하기로 했다. 19일 청주시에 따르면 시에는 충북 도내 25%인 1052곳의 경로당이 있다.

이에 시는 경로당 지키미 사업에 필요한 예산 중 70%인 4억 7964만원를 내년도 예산안에 담아 오는 20일 시의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청주시는 70%의 사업비를 떠안으면 재정 부담이 커져 시 자체로 추진할 노인 복지시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충북도에 전액 부담을 요청했으나 노인복지 개선을 위해 한발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다.

경로당 지키미 사업은 경로당 회장들이 지역 내 안전사각지대에 놓였거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찾아 경로당 이용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도와 시·군은 내년부터 읍·면·동 관리자 157명을 선정, 월 10만원씩 수당을 주고 경로당 회장들에게는 월 5만원씩을 지급하게 된다.

도내 65세 이상 노인은 지난해 기준 25만 2434명으로 전체 주민등록 인구(159만 4432명)의 15.8%에 달한다.

노인 인구 비율이 14.1%(157만 2732명 중 22만 2188명)였던 2013년에 비해 1.7% 포인트나 증가하는 등 고령화가 심각해지고 있다.

이 사업이 시작되면 읍·면·동 관리자는 월 10곳의 경로당을 순회 점검하고, 경로당 회장은 지역 내 노인들의 경로당 이용을 유도하면서 비상연락망을 구축한다.

도는 마을 노인들이 함께 이용하는 경로당의 환경을 정비하고 서비스를 확대해 경로당이 활성화되면 노인 문제가 줄어들고 복지 수준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내 경로당 회장 4157명과 관리자 157명에게 수당을 지급하려면 연간 26억 8260만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다. 이 가운데 도가 30%인 8억 478만원, 11개 시·군은 70%인 18억 7782만원을 분담하게 된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