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항서 감독 "다시 선택해도 베트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9일 11시 35분
▲ [스즈키컵 SNS 캡처=연합뉴스]
▲ [스즈키컵 SNS 캡처=연합뉴스]
박항서 감독 "다시 선택해도 베트남"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은 다시 선택의 순간이 오더라도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박항서 감독은 1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공개된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직위원회와 인터뷰에서 '전 세계 축구대표팀 감독직 중 아무 팀이나 고를 수 있다면 어떤 팀을 맡겠나'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베트남"이라고 답했다.

박 감독은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 등 굵직굵직한 성과를 내며 베트남에서 영웅으로 떠올랐다.

동남아의 최대축구 대회인 스즈키컵에선 최근 조별리그 2연승을 달리며 10년 만에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항서 감독은 스즈키컵 조직위원회와 인터뷰에서 베트남에 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인생 최고의 휴가는 언제였나'라는 질문엔 "난 휴가 보다 승리할 때가 더 기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를 꼽아달라는 말엔 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라고 답했고, 축구 외에 하고 싶은 일은 사업이라고 밝혔다.

좋아하는 음식에 관해선 베트남 전통 요리인 분짜를 꼽았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조별리그 3차전 미얀마와 경기를 치른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