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태권도, 세계품새선수권 11연패…나태주·이재원 MVP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9일 08시 39분
▲ 자유품새 부문 남자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나태주(가운데).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 자유품새 부문 남자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나태주(가운데).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 공인품새 부분 남자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이재원(가운데).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 공인품새 부분 남자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이재원(가운데).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 공인품새 개인전 여자 카데트부에서 금메달을 딴 이주영(조원)이 경연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 공인품새 개인전 여자 카데트부에서 금메달을 딴 이주영(조원)이 경연하는 모습. [세계태권도연맹 제공=연합뉴스]
한국태권도, 세계품새선수권 11연패…나태주·이재원 MVP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태권도가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11회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우리나라 선수단은 18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막을 내린 제11회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23개, 은메달 5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이번 대회에 걸린 총 금메달 수는 36개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이 대회에서 한 번도 빠뜨리지 않고 종합우승을 이뤘다.

개인전 남자 30세 이하부와 페어 30세 이하부에서 우승해 2관왕에 오른 이재원(한국체대)은 공인품새 부문에서, 개인전 17세 초과부에서 한국에 금메달을 안긴 나태주(K타이거즈)는 자유품새 부문에서 각각 대회 남자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미 전날까지 금메달 19개, 은메달 5개를 따 대회 11연패를 확정 지은 한국은 나흘째이자 마지막 날인 이날 치러진 8개 종목 중 6개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보탰다.







대회 마지막 금메달은 자유품새 페어 17세 이하부에 출전한 윤규성(서울아이티고)·김유하(효자고)가 가져갔다.

윤규성과 김유하는 아이돌이라는 뜻의 라틴어 '이돌라'(idola)로 안무를 구성했고, 배경음악 역시 아이돌 방탄소년단(BTS)의 '아이돌'을 국악으로 편곡해 코트에 나섰다.

컷오프 방식 예선을 1위로 통과한 둘은 결선에서 베트남, 멕시코를 제치고 이번 대회 마지막 금메달과 함께 한국의 자유품새 부문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유하는 2년 전 페루 리마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공인품새 개인전 여자 카데트부(12∼14세)부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대회 2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공인품새 페어 청소년부에 나선 홍성운(신천고)·정지민(금오여고)도 무난히 시상대 맨 위에 섰다.

홍성운은 개인전 우승에 이어 2관왕에 올랐다. 정지민은 전날 개인전 8강 탈락의 아쉬움을 씻었다.







공인품새 페어 카데트부에서 '금빛 경연'을 펼친 이창현(송도중)·이주영(조원중)은 각각 남녀 개인전에서도 우승해 나란히 2관왕이 됐다.

이번 대회 준우승은 금메달 3개, 은메달 8개, 동메달 12개를 획득한 대만이 차지했다.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6개를 챙긴 멕시코가 뒤를 이었다.

대회 최우수지도자에는 우리나라의 안효열(남자부), 이명호(여자부) 코치가 뽑혔다.

2020년 제12회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는 덴마크 바일레에서 개최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