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논밭 옆까지 밀고 들어와…농심 태우는 태양광 발전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8일 18시 50분
[클릭이슈] 르포
경작지 바로 맞붙어 설치, 산 중턱엔 축구장 2개 크기
마구잡이 개발… 농가 한숨

태양광2.jpg
▲ 충남 공주시 계룡면 내흥리 마을 밭 옆에 설립된 설립된 태양광발전소. 사진=이심건 기자
18일 오후 2시 충남 공주시 정안면 전평리 마을. 마을 입구부터 골목 곳곳에는 ‘정부 시책 사업 태양광 설비’라는 태양광 설치 광고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평온해 보이는 이 마을에는 설비용량 1497.6㎾의 태양광발전소가 설립돼 있다. 마을 뒷산 중턱에 위치한 태양광발전소에 올라가 보니 얼핏 봐도 축구장 2개 넓이는 돼 보였다.

전평리 마을의 산비탈은 태양광발전소 때문에 마구잡이로 개발돼 몸살을 앓고 있었다. 바로 옆에 이어진 밤나무를 재배하고 있는 산과 비교를 해보면 벌거숭이 산처럼 보였다.

마을 주민은 걱정이 태산이었다. 밤나무를 재배하는 주민 김 모(83) 씨는 “드넓은 산 중턱을 파헤치고 발전설비를 들여 놓았으니 집중 호우가 내릴 때 흙탕물로 뒤덮일 수 있다”면서 “수려한 경관이 망가지는 건 물론, 자칫 주변 밤나무에도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창 가을걷이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농촌은 태양광 발전 문제로 뒤숭숭했다.

현재 태양광 사업은 재생에너지로서 차세대 유망 에너지 사업으로 자리 잡고 있으나, 태양광발전소 지역 인근 주민들의 민원은 매년 증가 추세다.

태양광1.jpg
이날 오후 4시 충남 공주시 계룡면 내흥리 마을. 이 마을에 설립된 설비용량 1920.6㎾의 태양광발전소는 농사를 짓는 밭과 맞붙어 있었다. 마을 주민인 박 모(75) 씨는 “땅 가진 이들이나 사업자들이야 돈 버는 일이니 이것저것 가릴 것이 없지만, 논이나 밭처럼 국가나 지자체 차원에서 보호해야 할 곳은 가능한 피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씨는 이어 “태양광 발전을 핑계로 논밭의 지목이 잡종지로 바뀌면 이후부터는 태양광 이외에 다른 시설들도 손쉽게 들어설 수 있다”고 걱정했다.

충남 태양광 발전 시설 중 충남도에서 허가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소의 연도별 현황을 보면 2007년까지 80개소에 불과했지만, 2008년에는 175개소로 2배 이상 신설이 늘었다. 이후 매년 100개소 이상씩 늘어 올해 10월 기준으로 1923개소에 대해 허가가 나갔고, 642개소가 실제 운영 중이다..

지난해까지 최종허가를 받은 시설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태안이 163건으로 가장 많았고, 공주, 아산, 서산, 논산, 부여가 각각 100건 이상이었다. 입지별 분포를 보면 대부분의 시군이 태양광 발전 시설을 10~40% 산림에 설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공주와 청양이 43.9%와 41.0%로 산림입지율이 가장 높다고 조사됐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