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유리 열연은 남았지만…'숨바꼭질' 15.4% 종영

현실연애라더니 공감 불가 '제3의 매력' 2.9% 퇴장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8일 10시 32분
▲ MBC 제공
▲ MBC 제공
▲ MBC 제공
▲ MBC 제공
▲ JTBC 제공
▲ JTBC 제공
이유리 열연은 남았지만…'숨바꼭질' 15.4% 종영

현실연애라더니 공감 불가 '제3의 매력' 2.9% 퇴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주말극 여왕' 이유리는 이번에도 시청자를 실망케 하지 않았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부터 4회 연속 방송한 MBC TV 토요극 '숨바꼭질' 시청률은 7.3%-13.2%, 13.6%-15.4%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성적을 냈다.

최종회에서는 채린(이유리 분)이 회사를 되찾고 은혁(송창의)과 재회하는 모습을 그렸다.

MBC TV는 '막장 요소'에도 뛰어난 연출과 연기를 바탕으로 한 '돈꽃', 순수한 멜로가 돋보인 '데릴남편 오작두', 독특한 소재에 완성도까지 높았던 '이별이 떠났다'를 연이어 선보이며 '주말극=막장극'이라는 공식을 깼다. 평일 미니시리즈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극본과 연출에 4회 연속 방송이 몰입도를 높이는 데 큰 몫을 했다.







그러나 이번 '숨바꼭질'은 초반부터 대놓고 막장극을 지향했다.

국내 유수의 화장품 기업 상속녀와 그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이라는 시놉시스 자체도 그랬다.

모든 걸 가진 것 같지만 사실은 '대역'인 민채린을 이유리는 숨 가쁘면서도 흔들림 없이 그려냈다. 첫 회 깊은 인상을 남긴 정신병원 감금 후 오열 연기부터 추운 길바닥에서 맨발로 걷는 장면, 뺨 맞는 장면 등을 신들린 듯 소화했다. 소재와 전개가 막장이라도 희로애락을 자유자재로 소화하는 이유리 덕분에 진부하지는 않았다.

그 덕에 시청률도 8.1%에서 시작해 꾸준히 상승하며 마지막에 15%대까지 찍었다.

송창의와의 로맨스 호흡도 기대 이상이라는 평이 다수였다.

하지만 이유리의 연기 외에는 손뼉 칠 부분이 없었다. 언제 어디서 틀어도 고함치거나 울부짖는 소리만 들리는 막장극 전형이었던 탓이다. 매 장면을 자극적으로 표현하려다 보니 논란이 된 남자 목욕탕 노출 장면 같은 사고도 났다.

'숨바꼭질' 후속인 한채영, 배수빈 주연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라기 위해 세상의 윤리를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과연 MBC TV 토요극이 '숨바꼭질'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서강준-이솜 주연 JTBC 금토극 '제3의 매력'은 전날 시청률 2.934%(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조용히 종영했다.

마지막 회에서는 준영(서강준)과 영재(이솜)가 결국 친구로 남았다.

못생긴 분장을 해도 잘생긴 서강준과 여성들에게 인기가 좋은 이솜이 만난 '제3의 매력'은 동갑내기 커플인 준영과 영재의 12년 연애 대서사시를 그리겠다는 목표로 출발했다. 만나고 헤어지고, 또 만나는 '현실 연애'로 올가을, 시청자 감성을 자극하겠다는 목표였다.

그러나 극이 진행될수록 시청자가 공감할 부분은 점점 사라졌다. 서로서로 떠났다가 돌아오는 과정이 설득력 있게 그려지지 못한 탓이다. 아무리 이성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게 남녀 간 연애 감정이라지만 드라마가 그래서는 시청자의 마음을 얻기 어렵다.

다만 서강준과 이솜의 연기만큼은 매우 현실적이었다. 처음 만난 두 사람의 호흡도 합격점이었다.

'제3의 매력' 후속으로는 염정아, 정준호 주연의 'SKY(스카이) 캐슬'을 방송한다.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은 26.7%-30.2%, 4회 연속 방송한 SBS TV 토요극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3.9%-5.3%, 5.9%-6.6%, tvN 주말극 '나인룸'은 3.1% 시청률을 보였다.

lis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