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D램사 전체이익, 3분기에 신기록…한국기업이 75% 벌어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8일 08시 55분
세계 D램사 전체이익, 3분기에 신기록…한국기업이 75% 벌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전 세계 D램 제조업체들의 이익이 올해 3분기 신기록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업 규모에 따라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수익성도 꺾이기 시작했다는 전망이 나오는 등 향후 업황이 긍정적이지만은 않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IT전문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는 최근 보고서에서 전 세계 주요 D램 제조기업들의 전체이익이 약 280억달러(약 31조6천100억원)로, 직전 분기와 비교해 약 9% 증가하며 신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 이익 증가의 원인은 제품 가격상승이 아니라 출하량 증가 때문으로 분석됐다.

가격상승은 지난 2년여간 D램 업계의 이익 증가를 이끌었던 요인이지만, 올해 하반기 들어 공급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3분기 제품가격 상의 큰 변동은 없었다.

디램익스체인지는 가격 측면에서 비관적인 업황 전망을 내놨다.

보고서는 "제품 계약가격이 10월부터 미끄러지기 시작했고 4분기 내내 계속 떨어질 것"이라며 "시장이 공급 과잉에 접어들었고 재고 수준도 높기 때문에 향후 가격 하락세는 지금보다 가파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품가격 상승세는 변곡점에 다다른 뒤 하락세로 돌아서기 시작했고, 대형 메모리 공급업체와 중소업체 간의 간격도 벌어졌다"고 분석했다.

지금과 같은 가격 하락기에는 규모가 작은 공급업체들부터 수익 상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글로벌 D램 기업 가운데 지난 2분기보다 3분기에 이익이 늘어난 기업은 한국의 삼성전자·SK하이닉스[000660]와 미국의 마이크론 정도에 그친다.

나머지 순위에 오른 기업들은 모두 직전 분기 대비 3분기 이익이 감소했다.

가장 많은 이익을 벌어들인 1위는 삼성전자[005930]로 전 분기보다 13.6% 늘어난 약 127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2위는 전 분기보다 6% 늘어난 이익(81억5천만달러)을 벌어들인 SK하이닉스였고, 3위는 전 분기보다 6.8% 늘어난 이익을 거둔 마이크론(59억2천만달러)이었다.

전체이익에서 각사가 벌어들인 이익의 비중으로 시장점유율을 계산하면 삼성전자는 45.5%, SK하이닉스는 29.1%였다. 양사 점유율을 합치면 74.6%에 달한다.

3위인 마이크론의 시장점유율은 21.1%였고, 4∼6위에 포진한 대만의 난야(2.8%)·윈본드(0.7%)·파워칩(0.3%)의 점유율은 0∼2%대로 미미한 수준이다.







ykba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