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항서호' 베트남, 말레이시아 꺾고 스즈키컵 2연승

콩푸엉·안둑 나란히 2경기 연속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7일 08시 48분
▲ [AFP=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16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 앞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서포터즈가 동남아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 앞서 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2018.11.16 
    youngkyu@yna.co.kr(끝)
▲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16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 앞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서포터즈가 동남아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 앞서 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2018.11.16 youngkyu@yna.co.kr(끝)
'박항서호' 베트남, 말레이시아 꺾고 스즈키컵 2연승

콩푸엉·안둑 나란히 2경기 연속골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난적' 말레이시아를 꺾고 2연승 행진을 펼쳤다.

베트남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2차전 홈경기에서 말레이시아를 2-0으로 꺾었다.

지난 8일 A조 1차전에서 라오스를 3-0으로 격파한 베트남은 'A조 라이벌' 말레이시아까지 격파하고 2연승을 달렸다.

같은 조의 미얀마(2승·골득실+5)가 이날 라오스(3패·골득실-7)를 3-1로 꺾고 베트남(2승·골득실+5)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조 1위가 됐다. 베트남은 조 2위에 랭크됐다.

말레이시아(2승1패)도 승점 6(골득실+1)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가장 밀려 3위가 됐다.

킥오프 1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베트남의 '맏형' 응우옌 안둑이 왼발 슈팅한 볼이 빗맞으면서 페널티지역 정면에 있던 응우옌 콩푸엉에게 연결됐다. 콩푸엉은 재빨리 오른발 슈팅으로 말레이시아 골그물을 흔들었다.

지난 8일 라오스와 1차전에서도 전반 11분 결승골을 꽂았던 콩푸엉은 말레이시아를 상대로도 똑같은 시간에 득점포를 가동하는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12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말레이시아에 프리킥을 내주며 실점 위기를 맞았다.

말레이시아는 사파위 라시드가 강력한 왼발 프리킥으로 베트남 골대 왼쪽 구석을 노렸지만 몸을 날린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위기를 넘긴 베트남은 후반 15분 중원에서 판반둑의 찔러주기 패스를 받은 응우옌 안둑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작렬하며 2-0 승리에 쐐기를 꽂았다.

안둑 역시 베트남전에 이어 말레이시아전까지 2경기 연속골에 1도움까지 펼치는 만점활약으로 '맏형 역할'을 완수했다.

베트남은 오는 20일 미얀마와 조별리그 A조 3차전을 펼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