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화문 청와대 = 세종 행정수도 포기… 충청권 강력반발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4일 19시 56분
정부 광화문위원회 구성 예정, 행정수도 완성 공약과 배치
위험 신호… 충청권 강력반발, “공약 이행 의지 없이 선회”
메인01.jpg

청와대가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을 추진할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를 연내에 구성하겠다고 밝힌면서 충청권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광화문 청와대' 추진이 사실상 '행정수도 완성 포기'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 크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싱가포르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 이후 '광화문 위원회 위원장'을 인선할 예정이라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위원회 구성을 연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민간위원과 정부 관계자를 각각 7~8명씩 모집해 모두 15명 안팎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 집무실을 이전할지의 여부, 이전하면 어떤 식으로 추진할지 등을 놓고 구체적인 내용을 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보고 내용을 채택할지를 포함해 후속 조치를 하겠다”면서 여지를 남겨두기는 했다.

행정수도 완성 공약과 배치된다는 점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충청권에서는 '광화문 청와대'는 사실상 행정수도 완성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청와대에서 행정수도 개헌 추이를 지켜보며 광화문 집무실 이전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던 터라 충청권에서는 광화문 이전 추진을 '위험한 신호'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현재 광화문 대통령 시대 선언에 따른 후속 조치만을 발표한 상태로 문 대통령의 공약인 국회 세종의사당(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 등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제안이나 의지 표명이 전혀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국민 소통을 이유로 국민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국민들과의 거리감을 좁힌다는 당초 취지와 달리, 시민들의 불편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불통의 공간으로 인식된 청와대를 이전하겠다는 취지는 반대할 명분이 없으나, 이 같은 실효성과 균형발전의 효능성에 비춰봤을 때 방법론에 대한 인식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이처럼 정부의 미온적 태도는 당초 공약의 진정성을 의심케 하는 대목일 수밖에 없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사실상 행정수도 완성이 어렵다는 판단 하에 광화문 집무실 공약으로 선회한 측면이 있어 보인다"며 "당초 공약했던 행정수도 완성 의지에 대한 실질적 승부수 없이 광화문 이전이 먼저 추진된다는 점에서 의구심을 지우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