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악의 고용상황 실업자 증가율 두자릿수

이대로면 ‘회복 불능’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4일 18시 55분
통계청 충청지역 고용동향, 전년비 실업자 증가율 두자릿수
대전 21%·충북 31%·충남 18%, 취업자 증가세 역전현상 지속
생산가능인구 감소 원인 분석, 최저임금 인상 역효과 주장도

실업자.jpg
▲ ⓒ연합뉴스
충청권에서 실업자 증가세가 취업자 증가세를 역전하는 현상이 연일 지속되면서 ‘마이너스 고용’ 우려가 현실이 됐다. 14일 충청지방통계청의 '2018년 10월 충청지역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지역 취업자 수는 모두 76만 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00명(-0.1%) 감소했다. 고용률은 59.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1%p뿐이 상승하지 못했다, 대전은 지난 8~9월 취업자 1만 3000명 증가를 제외하고는 매달 소폭의 증가 또는 큰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반면 실업자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며 취업자 증가폭을 일찌감치 역전하며 최악의 고용상황으로 치닫는 상황이다. 대전지역의 자난달 실업자는 3만 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0.9%가 증가해 올해 하반기부터 꾸준히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충북과 충남도 살얼음판 고용시장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충북지역 취업자는 89만 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00명(0.1%)만이 증가했지만 실업자는 1만 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000명(31.4%)이 늘었다. 같은 기간 충남은 121만 9000명의 취업자를 기록하며 충청권에서 가장 높은 취업자 증가율(3.4%)을 기록했지만 실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7.8% 늘어나며 취업자 증가율을 앞지른 것은 물론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일각에선 이 같은 부진한 고용지표의 요인을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감소로 꼽는다. 지난달 대전지역 15세 이상 인구는 129만 1000명으로 지난해 대비 0.4% 줄었으며 충북과 충남은 각각 0.7%, 1.3% 증가에만 머무르면서 구직활동이 정체기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반면 지역 경제계는 취약계층 일자리 부진, 제조업 등 고용창출 주동력의 취업자 증가세 부진 등을 근거로 최저임금 인상 역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한다.

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 발 고용쇼크가 구직 단념자 증가로 나타난다는 점 역시 문제로 꼽힌다.

실제 지난달 전국의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구직단념자 수는 52만 6000명으로 지난해보다 4만 7000명이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일할 능력이 있고 취업을 원하며 최근 1년 이내에 구직활동을 한 경험도 있으나 알맞은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들이다. 즉 이들이 증가한 것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제조업과 음식·숙박업·서비스업 등의 고용축소의 분위기가 확대됐다는 것으로 연결 지을 수 있는 셈이다.

결국 이 같은 상황은 충청권의 마이너스 고용 현실화로 이어지고 있다. 대전과 충남지역의 실업급여 지급자수는 지난 9월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10.8%, 18.5%가 증가하면서 고용보험 순수 피보험자수 증가세를 두배 이상 앞질렀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내년 경제 성장세는 생산가능인구 감소가 가속과 더불어 경쟁력을 높일 요인이 전무하기 때문에 일제히 하향할 것”이라며 “반등 요인이 없는 꾸준한 하락 분위기로 인해 고용시장 또한 회복 불능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