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품수수·성 비위·음주운전·채용비리…민주당 ‘무관용 원칙’ 적용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4일 20시 06분
이해찬 “윤리심판원 역할 중요”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인사의 금품수수, 성(性) 관련 문제, 음주운전, 채용비리 등 사회적으로 비난 받는 비위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방침을 정했다.

현재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의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의 금품요구 폭로로 3명이 입건되는 등 비위 행위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는 상황 속에서 나온 중앙당 차원의 대책이란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민주당은 14일 국회에서 중앙당 및 시도당 윤리심판원 연석회의를 열고 당 소속 공직자 및 당직자 윤리기강 확립 방안과 윤리심판원 독립성 및 위상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당의 윤리기강 확립과 관련해 당 소속 공직자 및 당직자의 윤리규범 준수서약서 의무 제출 △성 관련 비위, 금품수수, 국민 또는 하위직에 대한 갑질, 음주운전, 채용비리 등의 사회적으로 비난 받는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했다. 또 △윤리감사관제 도입해 당헌 당규 및 윤리규범 위반에 대한 조사와 당내 비리를 신고하는 내부고발제도 마련 △당 소속 공직자 등에 대한 윤리규범 교육 강화 △징계양정에 대한 유형별 세부 기준안 마련 및 당면 이행과제 등을 검토했다.

또 윤리심판원의 독립성 및 위상 강화와 관련해서는,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을 구성할 때 윤리심판원에서 추천하는 1인을 의무적으로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공직선거후보자를 심사함에 있어서 당의 윤리규범과 일반 국민의 정서를 충실히 고려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해찬 대표는 "공직은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자리여서 실수 없이 올바르게 잘 하는 것이 중요한데 숫자가 많다 보니 여러 우려되는 점이 있다"면서 "윤리심판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당 규율을 엄정하게 세워줄 것을 요청했다.

조태제 중앙당 윤리심판원장은 "우리가 집권당이 된 이후에 기강이 다소 해이해진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할 수도 있다"며 "윤리 규범을 엄중히 적용하겠다. 특히 국민 눈높이에서 볼 때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금품수수, 성 관련 비위, 음주운전, 사회적 약자에 대한 갑질 행위, 채용비리 등에는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