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 국가산단 시리즈] 균형발전도시 자족기능 강화 위한 ‘큰 그림’

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15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4일 17시 17분
[세종시 미래성장동력 국가산단]
▶1.국가산단 기대효과

②세종시 대응 방안
③세종시 적합 당위성

세종 연서면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신산업발전·융합산업 거점’ 큰 이점
선정시 신소재·부품산업 성장 기대, 일자리 효과…산업벨트 기능 극대화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도도시다. 도시성장의 자양분을 얻기 위한 경제적 요람은 필수적. 국가균형발전의 의지를 지닌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국가산업단지(이하 국가산단)’가 최적의 수단으로 꼽히고 있다. 세종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신산업입지의 최적지다. 대한민국의 미래 신기술 산업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한 혁신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국가산단의 최적지임을 부정할 수 없다. 세종시 국가산단 지정의 당위성 및 기대효과 등을 총 3회에 걸쳐 살펴본다.

◆세종 국가산단 추진 배경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국가산단’을 반영했다. 세종시는 즉각 국가산단 지정을 위한 가속페달을 밟았다. 세종시는 미래지향 도시인 행복도시와 주변지역 미래 선도산업으로 인해 세계적인 혁신클러스터가 형성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했다. 특히 세종시는 첨단과학기술산업의 육성, 국가균형발전 거점 등 정부의 국가산단 지정 요건 부분과 명확히 부합된다.

2017년 8월부터 세종시 내 국가산단 입지후보지를 검토했다. 최종적으로 연서면 후보지를 선정했다. 세종시는 투기 등 부작용 우려로 후보지 지역은 대외비로 철저한 관리에 나섰다. 결국 정부에 대한 지속적인 건의와 국토교통부의 평가를 거쳐 2018년 8월 후보지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대상부지는 세종시 연서면 와촌리, 국촌리, 신대리, 부동리 일원의 332만 1000㎡(100만평)다. 총 사업비는 1조 원으로 추정되며 사업기간은 2019년부터 2026년까지 8년이 예상된다. 세종시의 육성분야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연계한 첨단 신소재·정밀부품 산업이다.

◆국가산단 필요성은

세종시의 국가산단 조성 배경을 보면 △신산업발전 거점 △균형발전 선도거점 △융합산업 육성의 최적지 등이 꼽힌다. 세종시는 신산업발전의 거점지역이다. 스마트시티(에너지, 교통, 안전), 스마트워터시티, 자율주행 특화 도시 등 국책사업 추진 중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혁신거점의 최적지다. 또한 광역적으로는 대전 4차 산업혁명 특별시와 대덕 R&D, 청주(오송)의 BT, 천안·아산의 IT 집적지와 접하고 있어 기술융합을 위한 최적의 입지조건을 보유하고 있다.

균형발전도 선도한다. 세종시는 고급인재와 R&D 및 첨단지식산업의 지방정착을 위한 최적의 도시환경을 지닌 국토균형발전의 선도 도시로 불리고 있다. 특히 융합산업 육성의 최적지라는 점이 부각된다. 다양한 기술의 융·복합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신성장 기업 육성을 위해서는 균형발전의 상징이자 국가 R&D기반의 지리적 중심지인 세종시에 혁신생태계 구축이 가능한 신산업입지 기반구축이 필요하다.

◆기대효과

세종시가 국가산단 입지로 최정 지정될 경우 행복도시 자족기능 강화를 위한 산업기반이 조성된다. 수도권 집중해소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채택된 세종시 건설의 실질적인 효과를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자족기능 강화가 필요하며 민간부분을 유인할 수 있는 산업 기반 확보가 절실한 상황. 세종 국가산단은 지역 내 소규모 산단의 융합발전 및 세종시 산업기반 도약을 촉발하는 대표산업입지로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인 일자리창출의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등 국책사업 및 연구개발 성과가 새로운 산업군으로 창출되는 국제과학비즈니스 기능지구다. 신소재·부품산업의 성장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세종 국가산단은 신도심-읍면 간 균형발전과 충청권 및 수도권 연계를 고려한 경제발전축 중심에 위치했다는 점이 눈에 띤다. 북부권은 자동차·기계부품 중심의 ‘스마트제조 혁신거점’으로, 남부권은 과학벨트·스마트시티와 연계한 ‘4차 산업혁명의 선도거점’으로 특화될 계획이다. 남·북으로 특화된 산업벨트를 연결함으로서 주변산업단지의 융복합 및 집적 기능의 핵심 거점으로서의 역할이 가능하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