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크릿 전효성, 옛 소속사 상대 전속계약 무효 소송 승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4일 14시 40분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크릿 전효성, 옛 소속사 상대 전속계약 무효 소송 승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걸그룹 시크릿 출신 전효성(29)이 옛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의 효력이 없음을 확인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이원신 부장판사)는 14일 "원고와 피고 사이의 전속계약 효력이 부존재함을 확인한다"며 "피고는 원고에게 미지급 계약금과 정산금 등 1억3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전효성 측은 지난해 9월 29일 전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전효성 측은 정산과 매니지먼트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전효성은 지난달 토미상회엔터테인먼트와 새로운 전속계약을 맺었고 TS 측은 당시 "전효성과 당사의 계약은 유효하다"며 '이중계약'이라고 반발했지만, 법원은 전효성의 손을 들어줬다.

전효성은 2009년 시크릿으로 데뷔해 '매직', '마돈나', '샤이보이', '별빛달빛' 등의 대표곡을 냈으며 솔로 음반도 선보였다. 또 tvN 드라마 '내성적인 보스',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입지를 넓혔다.

jk@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