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대기환경 개선정책 본격화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9시 35분

측정소 확대·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대전시가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환경 개선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김추자 환경녹지국장은 13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기오염측정소 확대 설치와 미세먼지 저감 차단숲 조성 등의 내용을 담은 대기오염 정책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내달 대전 신도심지역인 도안과 가오지구에 대기오염측정소를 확대 설치해 신뢰성 있는 대기질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측정소 확대 설치로 신뢰성 있는 대기질 정보를 상시 제공하고, 고농도 미세먼지 및 오존 발생 시 신속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되는 측정소는 도시대기측정망으로,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오존(O3) 등 도시대기질 11개 항목을 측정할 수 있다. 현재 대전시 대기오염측정망은 10곳으로, 도시대기측정망 8곳, 도로변 측정망 2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전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17년도 21㎍/㎥으로 전국 특·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도시지역 대규모 미세먼지 저감 사업도 추진된다. 시는 내년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사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20억원을 투입, 대덕산업단지와 재생사업지의 유휴토지, 시설녹지 등에 미세먼지 저감 차단숲을 구축해 미세먼지가 인근 주거지역으로 유입·확산되는 것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산업단지 내 수질오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에선 처음으로 ‘대전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 완충저류시설은 산단 내 사고나 화재 등으로 발생되는 유독물 유출수와 강우초기 오염물질이 함유된 초기 우수가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안전시설이다. 시는 대덕구 대화동 일원에 총사업비 244억원(국비 171억원, 시비 73억원)을 투입, 저류량 1만 1800t 규모의 완충저류시설을 2022년 3월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