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 예타면제 신청…충남·충북·경북 공통과제 제출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9시 08분
남북축 연계 전국 연결망 가능
충남도, 보령선 등 총 3개 신청

슬라이드뉴스2-횡단철도.jpg
▲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유치를 위한 홍보포스터. 충청투데이 DB
중부권 3개 광역지자체가 동서지역을 연결할 광역철도망 건설사업을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대상으로 건의했다. 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될 경우 앞서 사전타당성 조사에 머무르면서 안갯속이었던 사업 계획이 최소 1년 6개월 이상 단축되는 등 강력한 동력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충남도와 충북도, 경북도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예타 검토 면제사업 대상에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사업을 공통과제로 제출했다.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충북 청주~경북 울진을 잇는 총 길이 330㎞의 광역철도로 기존 철도(71.4㎞)를 활용할 경우 총 사업비는 4조 7824억원으로 예상된다.

해당 사업은 기존 남북축 중심의 교통망에 동서축을 확보해 지역 간 단절을 해소하고 균형발전을 이룬다는 점에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특히 철도가 완성되면 남북축 연계를 통해 전국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교통망을 구축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는 이외에도 단독사업으로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과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사업 등 2건의 숙원사업을 예타 면제사업 대상으로 신청했다. 보령선은 충남 보령에서 세종 조치원까지 82.9㎞를 연결하는 단선전철사업으로 1조 8760억원 규모다. 보령선이 건설되면 철도 소외지역에 속하는 공주와 부여, 청양지역과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접근성을 확보하고 수도권, 경북권과도 연결돼 물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사업은 천안역~독립기념관 8㎞구간을 전철로 연장하는 260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하루 평균 4164명의 방문객이 독립기념관을 찾는 만큼 필요성이 강조돼왔다.

해당 사업들은 모두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으로 철도사업 2건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일부 또는 전체 반영되기도 했다. 실질적으로 예타 면제사업을 선정하게 될 기재부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기여도와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살필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관건은 선정 과정에서 경제적 파급효과와 당위성 등을 얼마나 설득력있게 설명할 수 있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각 지자체의 신청사업 설명회는 이달 중 진행될 예정이며 선정 사업은 내달 중순 국가균형발전위 본회의를 통해 확정된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은 민간투자 위축과 고용 불안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광역권 교통·물류 기반, 전략산업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이 포함됐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