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와이번스 새감독에 염경엽 단장

3년간 계약금 4억 연봉 7억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19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9시 35분
▲ ⓒ연합뉴스
프로야구 SK와이번스가 트레이 힐만 감독의 후임으로 염경엽 현 단장을 13일 선임했다.

SK는 12일 두산 베어스를 꺾고 8년 만이자 통산 4번째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른 지 12시간도 안돼 전격적으로 후임 감독을 발표했다.

SK는 제7대 감독으로 염 단장을 선임하고 3년간 계약금 4억원, 연봉 7억원 등 총액 2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연봉 7억원은 KBO리그 감독 연봉 중 최고액이다. 김태형 두산 감독,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이 종전 최고인 연봉 5억원을 받았다. SK는 힐만 감독의 연봉이 60만 달러(약 6억8300만원)인 점을 고려해 염 신임감독의 연봉을 이와 맞추고, 단장으로 팀의 우승을 이끈 우승 프리미엄을 보태 역대 최고 대우라는 선물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

염 감독은 3시즌 만에 사령탑으로 돌아온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