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인구 감소… 잘못된 주택정책 탓”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8시 56분
대전시의회행정사무감사.jpg
▲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시 인구 감소에 잘못된 주택정책이 한몫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택공급이 신도심 지역으로만 쏠리면서 원도심 인구가 감소했고, 결국 대전 전체 인구 감소에도 영향이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전시의회 김찬술 의원(대덕2)은 13일 대전시 도시주택국을 대상으로 한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대전시 인구 150만명대가 무너져 149만명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며 “도시주택국 행정이 이러한 인구감소 추세에 어느 정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도시주택국의 주택행정 역량이 신도심을 중심으로 투입되다보니 대전시는 이른바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어 버린 지 오래다”라며 “대덕구 연축지구와 같은 원도심에 대한 택지개발 등 개발추진 움직임은 전혀 없는 상황에서 갑천친수구역 개발에는 도시주택국의 역량을 쏟아 붓는 상반된 행정행태를 보이면서 과연 균형발전을 추진한다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 인구 150만이 무너지게 된 데 가장 잘못한 부서가 도시주택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역시) 시가 민간 아파트가 들어서도록 방관하는 것”이라 “원도심 인구가 세종시와 노은, 도안지역 등 아파트를 새로 짓는 지역으로 넘어가고 있는데도 시는 원도심에 영향을 주는 사업은 아무것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갑천친수구역 개발에 따른 이익을 전액 원도심에 투자한다는 도시주택국과 도시공사의 공공연한 언급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액 투자는 고사하고 투자액에 대한 투자계획 또한 구체화된 바 없다”면서 “이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하기 바라고 균형발전에 대한 확고한 추진의지를 통해 불합리한 주택행정을 올곧게 바로잡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