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치권·민간 ‘세종역 반대’ 머리 맞댄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9시 09분
도·청주시의회 특위와 대책위
14일 합동토론회 … 대응안 논의

슬라이드뉴스1-세종역반대시위.jpg
▲ ⓒ연합뉴스
세종역 신설을 전제로 한 호남선 KTX 직선화 등과 관련해, 충북 정치권과 민간 차원의 대응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세종역 신설 저지를 목표로 내건 충북도·청주시의회 특별위원회와 지역 시민단체가 한 자리에 모여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충북도의회 등에 따르면 14일 오후 4시 청주시의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합동 토론회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충북도의회가 구성한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소속 위원 9명과 청주시의회 ‘KTX 세종역 신설 반대 특별위원회’ 위원 13명이 참석한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도 머리를 맞댄다.

두 특위 모두 오송역 활성화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최근 정치권의 화두인 KTX 호남선 직선화와 세종역 신설 저지에 방점을 찍고 있다.

호남 정치권의 직선화 요구가 정치적 주장에 불과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데 시각을 같이 하고 있다. 사실상 이날 토론회가 호남 정치권을 성토하는 자리가 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같은 날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앞두고 있어 세종역 신설 반대와 ‘호남선 직선화 불가’ 논리를 뚜렷하게 드러내려는 투트랙 전략으로 풀이된다. 충북 국회의원들도 KTX 분기역인 오송역의 위상과 기능 저하 등을 이유로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고 있다.

호남 정치권이 제안한 단거리 노선 신설은 국내 유일 분기역인 오송역을 간이역으로 전락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전과 다른 지역 정치권의 강경한 태도가 묻어난다. 이번 논란이 지역 간 세 대결 양상으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불에 기름을 붓듯 지난 12일 세종시는 ‘KTX 세종역 신설’ 건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예비타당성 검토 면제 사업 대상에 건의했다. 균형발전위원회는 전국 17개 시·도로부터 예타 면제 사업을 2개씩 제출받았다. 이달 초 TF팀을 구성해 사업의 타당성을 면밀히 검토한 이후 12월 중순쯤 대상 사업을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충북, 세종, 호남 등이 첨예한 갈등을 빚는 KTX 노선 신설 문제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것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세종역 건설과 호남선 직선화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목소리가 나온다.

섣부른 판단을 유보하고 세종역 신설 등에 대한 현실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KTX 세종역과 호남선 단거리 노선 신설은 충북 입장에서 반대해야 할 명분이 충분하지만, 지역 간 대결로 확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토부가 불가 입장을 밝힌 만큼 정부가 나서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