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과향 가득한 영동 죽촌리, 출하 한창

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제8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3일 19시 35분
부사·레드러브·황금사과 등
10㎏ 한 상자당 3~4만원대

▲ 영동군 양강면 죽촌리에서 25년간 사과농사를 지어온 베테랑 농사꾼 손순택 씨가 자신의 2만여㎡ 사과밭에서 사과 수확으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영동군 제공
과일의 고장 영동군에서도 사과 마을로 유명한 양강면 죽촌리 마을이 빛깔 좋고, 맛 좋은 사과의 막바지 출하 작업이 한창이다.

함티 마을로 불리는 이 마을은 80여 호 중 60여 농가가 사과를 재배하고 있을 만큼, 사과와 깊은 인연이 있다. 이 마을에만 53.1㏊ 정도의 사과밭이 있어, 봄에는 함박눈이 내린 듯 햇살사이로 나풀거리는 사과 꽃이 절정을 이루며, 마을 전체를 뒤덮는다. 가을 수확기인 요즘은 가지마다 빨간 사과가 가지가 휘어지도록 주렁주렁 매달려, 가을의 풍성함을 더한다.

이 마을에 처음 과수원이 조성된 것은 1942년 영동군청에 재직하던 장인찬 씨가 국광 홍옥 품종을 일본에서 구입해 이웃 장기호 씨와 함께 식재하면서 오늘의 과수원 마을을 이루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농민들의 각고의 노력과 군의 지원으로, 지형적 난관인 산간지대의 일조량 부족과 한발 상습지의 토양을 개량, 과학영농과 관수 설치로 우량 사과를 생산해 죽촌 사과의 명성을 전국에 알렸다. 1980년을 전후하여 재래종 품종을 후지 등 신품종으로 완전 개량해 과일의 고장 영동군에서도 그 맛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주 생산 품목은 '부사(富士·후지사과)'이지만, 레드러브, 황금사과, 알프스오토메 등의 신품종도 점차 생산이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영동군의 지원을 받아 죽촌 마을단위 종합개발사업을 진행하며,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8억 5700만원의 사업비로 다목적광장, 사과나무박물관, 호수갤러리 등을 조성하며, 명품 사과마을로의 도약을 준비 중이다. 마을단위 종합개발사업 위원장을 맡고 있는 손순택(56) 씨도 사과 수확에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손 씨는 25년간 사과농사를 이어온 베테랑 농사꾼으로, 2만여㎡의 밭에서 사과를 재배하고 있다.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최고 품질의 과일을 생산하고 있다. 탐스러운 사과를 따, 잎을 다듬고 바쁜 손길을 놀리다 보면, 어느새 바구니가 가득 찬다. 농협 공선출하회, 공판장 등을 통해 출하되고 있으며, 10㎏들이 한 상자에 3만원에서 4만원 사이 소비자가가 형성되고 있다. 이 마을 사과 출하작업은 이달 중순경이면, 대부분 수확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축촌마을 관계자는 "봄철 냉해와 여름철 기승을 부린 폭염도 모두 이겨낸 맛좋고 품질 좋은 사과가 출하되고 있다"며 "과일의 고장 영동군의 위상을 지키고, 소비자들에게 건강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