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美 금리인상 기대에 원/달러 상승 출발…1,130원대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12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12일 10시 04분
▲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美 금리인상 기대에 원/달러 상승 출발…1,130원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한 후 달러 강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원/달러 환율도 12일 상승세로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2.2원 오른 달러당 1,130.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개장 후 1,131.6원까지 올랐다가 오전 9시 33분 현재 1,1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 금리 인상이 이어지리라는 관측 속에 달러가 강세를 띤 것이 원/달러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 인상 기조를 재확인한 데 이어 경제지표도 호조를 보였다. 미국의 10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보다 0.6% 상승해 시장 전망(0.3%)을 훌쩍 뛰어넘었다.

또 이탈리아 예산안 수정 마감일이 13일로 다가온 가운데 이탈리아 정부가 종전의 입장을 고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면서 유로화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FOMC 후 달러의 지지력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원/달러 환율 상승 압력이 예상된다"면서도 "주요 20개국(G20)에서 미·중 정상 간 만남에 대한 기대로 상방 경직성을 확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33분 100엔당 991.97원이다. 전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90.30원)보다 1.67원 높다.





heeva@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