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지역 유통가 ‘11월’ 매출 반짝…다양한 할인·특가행사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8일 18시 58분
새로운 성수기로 부상

백화점.jpg
▲ ⓒ연합뉴스
대전지역 유통업계가 이달 초부터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최근 온라인 쇼핑업체들이 대형 할인전과 같은 마케팅에 시동을 걸면서 소비자들의 쇼핑열기를 북돋자, 지역 유통업계도 맞불을 지피는 행사를 기획하며 매출상승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8일 지역 유통업계 따르면 이달 초 기준 매출 상승 폭이 평시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유통업계의 성수기는 명절과 각종 기념일이 많은 5월, 정기세일기간 등으로 국한돼 있었으나, 올해 들며 11월이 소비증진 시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전통적인 ‘연말 대목’을 한 달 남짓 앞두고 각 유통업체마다 ‘내방고객 증가→매출 상승’으로 이어져 ‘11월’이 새로운 성수기로 부상한 것이 주원인이다.

실제 갤러리아타임월드의 경우 이달 1~7일 매출 기준, 지난해 동기대비 8%가량 신장했으며 지난달보다도 10%이상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백화점 대전점도 같은 기간 계절적 성향이 짙은 아웃도어와 스포츠 상품군 등 의류매장의 강세로 10.3%가량 매출이 늘었다.

이어 백화점 세이도 7%가량 매출 상승곡선을 그리며 모처럼 성수기를 맞았다.

지역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만해도 11월이 가을정기세일기간 마감과 연말행사 시작을 앞둔 중간 달인 가운데 ‘빼빼로데이’, ‘수능’ 등 대목시즌으로 반짝 매출 상승을 기대했지만 큰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올해는 각종 할인·특가행사가 소비자들의 소비욕구를 자극시키며 연말연시를 뛰어넘는 대표적인 업계 대목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