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중부고속도로 확장 예타면제 추진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8일 18시 55분
충북도, 충북선고속화 이어 국가균형 발전위에도 건의

KTX.jpg
충북도가 지역 현안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에 이어 중부고속도로 확장도 예비 타당성 조사(이하 예타) 면제를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 이들 사업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사업으로 꼽히지만, 경제성이 낮아 예타를 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8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충남도, 대전시, 세종시, 경기도 안성·이천시 등과 공동으로 중부고속도로 확장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정부와 국회 등에 제출할 계획이다. 도는 최근 이들 자치단체와 접촉,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부고속도로는 차량 통행량이 급속히 늘면서 일부 구간에서 상습적인 지·정체가 발생, 확장의 필요성이 거론됐으나 서울~세종 고속도로 신설 계획이 발표되면서 표류했다.

충북도의 꾸준한 요구로 중부고속도로 전체 78.5㎞ 가운데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 서청주IC~증평IC 15.8㎞ 구간만 올해 정부예산에 기본설계비가 편성돼 나머지 구간의 사업 추진이 필요한 상황이다.

충북도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도 이 사업의 추진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 위원회가 추진하려는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 계획의 후보 사업으로 이들 사업을 신청하려는 것이다.

앞서 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예타 면제를 정부 등에 적극적으로 요구했다. 지난달 16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충북도 국정감사에서 여야 국회의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