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 자립·고용 창출 두마리 토끼 잡았다

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8일 18시 18분
제과·제빵 직업재활 자연당
제빵 기술 익히며 내일 설계

▲ 옥천읍 교동리에 새롭게 둥지를 튼 자연당이 장애인 자립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옥천군 제공
옥천읍 교동리에 새롭게 둥지를 튼 자연당이 장애인 자립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과·제빵을 위한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인 자연당은 기존 노후화된 작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16억 4000만원을 들여 지난 9월 옛 작업장 인근 부지에 581.28㎡ 규모로 새 건물을 지어 이전했다. 1억 3000만원을 추가로 투입해 성형실, 발효실, 포장실 등 공정별 작업실에 전기터널오븐, 발효기 등 8종 12대의 제빵 장비를 갖췄다.

현재 총 11명의 장애인이 함께 제빵 기술을 익히며 당당하고 희망찬 내일을 설계하고 있다.

현재 사회복지법인 전석복지재단이 수탁해 운영 중으로, 직업훈련 전문교사의 지도 아래 안정적인 직업 활동과 경제적 자립이라는 큰 꿈을 키우며 활력 넘치는 근로활동을 하고 있다.

이들이 남들보다 더 많은 인고의 시간을 들여 매일 만들어 내는 제품은 자연당이라 불리는 고유 브랜드의 빵과 쿠키들이다. 11명의 근로 장애인이 생산에서부터 포장, 납품 등 전 과정에 참여해 40여 종의 제품들을 많게는 하루에 2만개 정도 생산한다.

종류에 따라 판매가격은 개당 800원에서 1200원정도로, 화학계량제는 전혀 사용하지 않은 건강한 빵을 판매하는 착한 빵으로 입소문이 나기 시작해 예약 주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직매장인 군보건소 앞 조아줌마를 비롯해 고정 거래처 만해도 전국 군부대와 공공기관 등 50여 곳에 이른다.

신축 건물로 이전한 9월부터는 작업 효율도 크게 높아져 기존 3억원이던 연매출이 내년에는 5억원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품의 경우 꼼꼼하고 안전한 위생관리가 중요한 만큼 다른 브랜드 빵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현재는 식약처의 해썹(haccp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도 준비 중에 있다.

옥천군 장애인보호작업장 박홍래 사무국장은 “학교 등 공공기관의 판로 개척을 위해 해썹 인증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며 “고정 거래처 확보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 창출은 결국 장애인 복지 향상과도 연결되는 것으로, 맛·품질·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