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리즈1] 자살률 1위 충남도 오명 벗어야

열심히 살았는데, 아프고 가난하고…그래도 함께라면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7일 19시 10분
[자살률 1위 충남도…오명 벗어야] 
10만명당 65.1명…평균 훌쩍 질환·생활고 주요 원인 분석 실효성 있는 ‘공동체화’ 필요

<글싣는 순서>
上 고령인구 자살률 1위 ‘불명예’
中 천안지역 심각…도시형 자살예방 필요
下 민간단체 협력…고위험군 대책 강화해야

메인01-연합.jpg
충남은 1996년 사망원인통계가 조사되기 시작한 이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자살률 역순위 평가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특히 1999년 이후부터는 꾸준히 1~2위를 다퉜고 지난해에는 1위를 기록하면서 자살예방사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로 충남지역 자살률은 감소하고 있는 추세지만 보다 적극적인 대응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해 충남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살펴본다.

충남은 지난해 전체 인구에 대한 자살률 뿐만 아니라 고령 인구 자살률 통계에서도 전국 역순위 평가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10여년 간 꾸준히 지속돼온 문제점이다.

7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고령 인구(65세 이상)의 자살률은 10만명당 65.1명으로 총 23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는 2013년(10만명당 90.6명)부터 점차 감소한 수치지만 동기간 전국 평균 47.7명에 비하면 월등히 높은 데다가 여전히 상위권에 속한다는 점도 변하지 않았다.

앞서 한국사회조사(2016년) 결과 고령 인구의 자살충동 경험 사유는 ‘신체적·정신적 질환’과 ‘경제적 어려움’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요인을 중점으로 비교해보면 충남은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 ‘매우 나쁘다’고 응답한 노인이 13.3%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또 최근 5년 간 일상에 지장을 줄 정도의 우울감을 경험한 60대 이상도 6.8%로 도 단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경제적인 여건에 대한 분석도 좋지 않다. 도내 60대 이상은 전국 평균(2015년)에 비해 근로·사업소득(충남 67.2%/전국 54.4%) 비율이 높고 상대적으로 연금·퇴직금(충남 17.6%/전국 27.6%) 비율은 낮았다. 여기에 국민연금 수급률도 낮아 고령 인구의 노동 압박이 크다는 분석이다.

최근에는 식사와 노인의 우울증 위험도에 대한 성균관대 의대 가정의학과 연구팀의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홀로 식사하는 노인의 우울증 위험도를 1로 봤을 때 가족과 하루 1끼를 함께할 경우 위험도가 20% 떨어졌고 자살 생각 위험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다. 도내 독거노인이 2013년 8만 8291명에서 지난해 10만명을 돌파하는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점을 고려한다면 무시할 수 없는 분석이다.

도는 이 같은 상황을 복합적으로 고려해 노인들의 ‘공동체화’를 새로운 대책으로 꼽고 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자살률이 감소한 것에 대해 도는 경로당 등에서 공동체를 형성하고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한 ‘생명사랑행복마을’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도내 400여곳에 불과한 대상 마을을 확대·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맹점도 있다. 내부집단과 회비의 부담감 등 갖가지 이유로 경로당 등을 기피하는 노인들이 늘면서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결국 실효성을 거둔 사업을 확대하되 구심점 역할을 할 창구와 접근방식도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 도 관계자는 “기존 보건진료소가 주체였던 생명사랑행복마을도 보건지소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