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주환 맹타+후랭코프 역투' 두산. SK에 반격…KS 승부 원점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1월 05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5일 22시 02분
▲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2차전 경기. 4회말 무사 주자 2루 때 두산 최주환이 우월 2점 홈런을 친 뒤 1루로 나가며 배트를 던지고 더그아웃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8.11.5
    hihong@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2차전 경기. 4회말 무사 주자 2루 때 두산 최주환이 우월 2점 홈런을 친 뒤 1루로 나가며 배트를 던지고 더그아웃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8.11.5 hihong@yna.co.kr (끝)
'최주환 맹타+후랭코프 역투' 두산. SK에 반격…KS 승부 원점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신창용 기자 =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한국시리즈(KS)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 홈경기에서 투런포 등으로 3타점을 올린 최주환과 6⅔이닝 3실점(1자책)의 역투를 한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의 활약을 엮어 SK에 7-3으로 이겼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정규시즌 1위 두산은 전날 1차전에서 7안타를 치고 볼넷 9개를 얻고도 SK에 3-7로 무릎 꿇었다. 하지만 곧바로 전날 패배를 그대로 돌려주고 균형을 맞췄다.

1차전에서 3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올리며 팀 득점을 혼자 책임지고도 패배를 지켜봐야 했던 최주환은 이날도 두산이 2-0으로 앞선 4회말 무사 2루에서 SK 선발투수 문승원으로부터 우월 아치를 그리는 등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일궜다.

정규시즌 18승 3패로 다승 1위를 차지한 오른손 투수 후랭코프는 117개의 공을 던져 5안타와 볼넷 두 개만 내주고 삼진을 무려 10개나 빼앗으며 한국 가을야구 첫 등판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두 팀은 하루 쉬고 7일부터 SK의 홈구장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3∼5차전을 치른다.

hosu1@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