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인에 위로를…대전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본향으로’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2018년 11월 05일 월요일 제10면     승인시간 : 2018년 11월 04일 18시 51분

대전시립합창단의 제141회 정기연주회 ‘본향으로’가 오는 8일 오후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연주회는 2016년부터 대전시립합창단 전임지휘자로 활동해 온 김동혁 지휘자의 첫 정기연주회다. 이색적인 리듬과 신를로운 선율을 품어내는 현대 작곡가들의 합창곡, 브람스(J. Brahms)의 ‘4개의 사중창, 작품 92’, 아일랜드 전통 민요에 기반한 사랑과 이별의 노래 등을 선보임으로써 마음의 본향을 찾는 현대인에게 위로를 선사한다.

연주는 김동혁 전임지휘자의 지휘아래 대전시립교향악단 단원이자 솔리스트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바이올린 정은영, 박미진, 비올라 김유나, 첼로 최정원, 타악기 인선희, 하프 김은경이 함께 호흡을 맞춰 다채로운 연주를 선보인다.

이번 연주회는 킨(M. Keen)의 ‘집으로’를 시작으로 파울루스(S. Paulus)의 ‘집으로 가는 길’이 이어진다. 킨의 ‘귀향’은 마음을 어루만지는 진심어린 멜로디의 곡으로 집으로 돌아오는 것에 대한 기대와 집 이 선사하는 평안을 기조로 한 곡이다. 파울루스(S. Paulus)의 ‘집으로 가는 길’은 마이클 데니스 브라운(M. D. Browne)의 시에 멜로디를 입힌 곡이다. 

이어지는 곡은 브람스(J. Brahms)의 ‘4개의 사중창, 작품92’이다. 이 곡은 브람스가 1877년(제1곡)과 1884년(제2~4곡)에 작곡한 4성부와 피아노를 위한 작품이다.

또 ‘사랑과 이별’의 내용을 담고있는 아일랜드 전통민요 3곡을 합창곡으로 만나본다. ‘나의사랑’은 스코틀랜드 출신 찰스 왕자가 컬로든 전투(Battle of Culloden)에서 패한 후 망명중인 왕자를 위해 아일랜드 전설 속 여신 에이레가 부른 애가(哀歌)로 알려져 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