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남선 KTX 직선화 ‘충북 긴장’… 호남 국회의원 간담회 요구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2018년 11월 01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31일 19시 09분
“접근성·비용 등에서 불이익”

슬라이드뉴스1-KTX호남국회의원간담회.jpg
▲ ⓒ연합뉴스
호남 지역 국회의원들이 세종을 경유한 호남선 KTX의 직선화를 요구하고 나서자 충북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호남 의원들은 31일 국회에서 “호남 KTX 노선이 오송역을 우회함에 따라 호남에서는 접근성과 비용 등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세종역을 신설하고, 세종역을 경유하는 호남선 KTX 노선 직선화를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진행중인 평택∼오송간 KTX 복복선화 예비타당성 조사에 천안과 세종, 공주로 이어지는 신설 노선에 대한 조사를 포함해 줄 것을 정부에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을 지켜본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등은 “가장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긴장하고 있다.

세종을 경유하는 호남선 KTX의 직선화가 추진되면 그동안 세종시의 관문역과 KTX 호남선 분기역 역할을 한 청주 오송역의 위상이 크게 위축되는 것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오송역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 세종역 신설을 반대했던 충북으로서는 더 큰 암초를 만난 셈이다. 충북 비대위와 충북도, 정치권은 호남 지역 의원들의 주장에 맞대응은 자제하려는 분위기다.

현재 정부가 세종역 신설이나 호남 KTX 노선 직선화 등을 검토하지 않는 상황에서 충북이 강하게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면 도리어 논란만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 30일 조찬회동을 한 충북 출신 국회의원들도 “세종역 신설 등의 문제가 정치 쟁점화되는 것이 충북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차분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whenikiss@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