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지역 아파트 ‘서고동저’ 격차 더 벌어졌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8년 10월 29일 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28일 18시 11분
유성구·서구 2%대 상승률… 억대 프리미엄 형성도
동구 0.7%·대덕구 -0.09%… 신·구도심 양극화 심화

아파트.jpg
▲ ⓒ연합뉴스
결국 올 한 해 대전지역 부동산은 오를 곳만 오르며 신도심과 구도심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전반적인 상승세는 나타났으나 특정 자치구소재 아파트들이 '억 소리 프리미엄'을 형성하며 부동산 시장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2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대전지역 부동산은 지난 7월 청약을 실시한 도안호수공원 3블럭을 기준으로 침체됐던 분위기를 확 바꿔놨다.

특히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해왔던 아파트 가격이 지난주 기점으로 1주일 만에 9개월치가 한꺼번에 올라 가장 높은 급등세를 보였다.

이달 셋째 주 대전지역 아파트 상승률은 0.43%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정점을 찍었다.

올해 초부터 지난주까지 평균적으로 대전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0.38% 오른 점을 감안했을 시, 지난주 상승분까지 더해질 경우 0.81% 오른 셈이다.

문제는 모든 자치구의 균형적인 상승세가 나타난 것이 아닌 유성구와 서구를 중심으로만 이같은 통계 자료가 나왔다는 것이다.

자치구별 시세 조사 결과를 보면 유성구(2.27%)와 서구(2.18%)는 2%대의 상승률을 보이며 평균치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중구도 1.98%로 선방했지만 상승폭이 높은 유성구와 서구 대열엔 합류하진 못했다.

반면 동구는 0.7%를 기록 대덕구는 오히려 0.09% 하락하며 대전지역 동쪽에 위치한 아파트들의 기여도는 서쪽을 따라가지 못했다.

실제 올해 유성구와 서구는 3.3㎡당 평균 분양가가 1559만원, 1132만원을 기록하며 1년 새 각각 52.84%, 20.17% 상승했다.

도안호수공원 3블럭 분양 여파로 인해 유성구 상대동 트리풀시티 9단지 아파트에서만 올해 17.5% 상승, 죽동도 평균 8000만~1억원이라는 프리미엄이 형성됐으며, 서구 또한 오래된 기축 아파트인 둔산동 목련, 크로바가 17%가량 상승하며 수요가 몰리는 이른바 '똘똘한 한 채'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중구는 문화동 센트럴파크만 13.3% 가량 매매가 상승을 이끌었을 뿐 관심이 모아졌던 도시정비사업에서는 약진세를 보였고, 동구와 대덕구는 도드라지는 움직임을 발견할 수 없었다.

상황이 이러하자 전문가들은 신도심과 구도심의 부동산 양극화 현상은 갈수록 그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고 설명한다.

KB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대전지역은 2013년 도안신도시 개발 이후 공급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새아파트에 대한 선호도도 높아지고 있다”며 “지난 2월 도시정비사업 e편한세상과 7월 도안호수공원 3블럭이 야심차게 분양을 열었지만 수요자들의 리즈까지 해결하지 못하며 주거 선호도가 높은 유성구·서구 일대 신도심을 중심으로만 상승세가 진행, 구도심은 특이사항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전지역은 서울 집값이 하락세를 보였던 시기에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연말까지 공급을 늘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보니 ‘구-심’도시간 격차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