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탄소년단, 52일만에 귀국…팬 환호성 속 금의환향(종합)

리패키지 앨범 역주행해 '빌보드 200' 27위
오늘 오후 한류·한글 확산 공로로 화관문화훈장 수훈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24일 09시 58분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 RM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 RM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4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월드투어를 마치고 귀국하는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입국장을 찾은 일부 팬들이 질서 유지를 위한 '퍼플 캠페인'을 알리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4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월드투어를 마치고 귀국하는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입국장을 찾은 일부 팬들이 질서 유지를 위한 '퍼플 캠페인'을 알리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 마치고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 방탄소년단 월드 투어 마치고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북미와 유럽투어를 마친 그룹 방탄소년단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방탄소년단, 52일만에 귀국…팬 환호성 속 금의환향(종합)

리패키지 앨범 역주행해 '빌보드 200' 27위

오늘 오후 한류·한글 확산 공로로 화관문화훈장 수훈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북미와 유럽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24일 금의환향했다.

지난 9월 3일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를 위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한 지 52일 만에 고국 땅을 밟은 것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전 8시 14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별다른 멘트 없이 공항을 빠져나갔지만, 중간중간 팬들과 눈을 맞추고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유럽을 누비고 왔음을 '패션'으로 보여줬다.

진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의 '모나리자' 그림이 프린팅된 티셔츠와 프랑스 명품 브랜드 지방시 슬리퍼를 착용했다. 슈가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 로고가 달린 모자, 재킷, 벨트를 걸쳤다.







제이홉은 멤버 지민의 사진과 함께 한글로 '방탄소년단 응원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등에는 '나는 아미'라는 글자가 분홍색 하트와 함께 새겨져 있었다. 아미(ARMY)는 방탄소년단 팬클럽이다.

팬들 수백 명은 열정적으로 슈퍼스타의 귀환을 환영했다. 뷔와 제이홉이 손을 흔들자 팬들은 환호성과 함께 "수고했어요", "자랑스럽다"고 외쳤다. 일부 팬은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여느 때와 다른 점도 있었다. 이른바 '대포'로 불리는 대형 카메라를 들고 집요하게 아이돌 사진을 찍는 팬이 그다지 없었다는 점.

아미는 이른 새벽부터 '카메라 말고 마음에 담으세요', 'Don't photo close'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퍼플 캠페인'을 벌인 덕분이었다. 보라색은 방탄소년단 상징색이다. 일부 아미는 해외 팬들을 위해 중국어, 일본어로도 캠페인을 설명하며 공항 내 질서를 정리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 참여해 화관문화훈장을 받는다. 한류와 한글을 확산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아울러 미국 빌보드는 23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차트에서 이들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가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27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24일 발매 이후 '빌보드 200'에 1위로 진입한 앨범은 전주 31위를 차지했다가 이번주 들어 4계단 상승했다. 8주째 상위권을 지킨 것이다.

또 앨범은 '월드 앨범' 1위, '인디펜던트 앨범' 3위, '톱 앨범 세일즈' 18위, '빌보드 캐나디안 앨범' 24위에 올랐다.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와 미니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LOVE YOURSELF 承 Her) 역시 '월드 앨범' 3위와 4위, '인디펜던트 앨범' 13위와 18위, '톱 앨범 세일즈' 70위와 90위를 각각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소셜 50'에선 67주 연속 최장 기간 1위를 유지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