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엔트리 늘어난 가을야구, 사라진 스피드업…평균 4시간 돌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23일 08시 58분
▲ (대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일 오후 대전시 중구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 대 한화 이글스의 2차전. 관중석이 피켓응원을 펼치는 관중들로 오렌지빛으로 물들어 있다. 2018.10.20
    superdoo82@yna.co.kr
(끝)
▲ (대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일 오후 대전시 중구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넥센 히어로즈 대 한화 이글스의 2차전. 관중석이 피켓응원을 펼치는 관중들로 오렌지빛으로 물들어 있다. 2018.10.20 superdoo82@yna.co.kr (끝)
엔트리 늘어난 가을야구, 사라진 스피드업…평균 4시간 돌파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아시안게임 '병역 특혜' 논란을 겪었던 프로야구가 포스트시즌에 접어들면서 팬들의 호응 속에 열기를 내뿜고 있다.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참가한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준플레이오프는 3경기 연속 매진되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경기가 너무 늘어지고 있다.

올가을 포스트시즌 4경기 평균 경기 시간은 무려 4시간 3분을 기록했다.

특히 대전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1차전은 4시간 15분, 2차전은 4시간 28분이나 걸렸다.

정규시즌에서 연장전을 포함한 평균 시간 3시간 21분보다 42분이나 지연됐다.

9회 기준 평균시간 3시간 18분보다는 45분이나 느리다.

한 경기 한 경기 총력을 기울이는 가을야구에서 정규시즌보다 경기시간이 늘어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지난해 포스트시즌 평균시간 3시간 45분보다 18분 늘었고, 2016년 3시간 24분에 비해서는 39분 길어졌다.

최근 가을야구 경기시간이 늘어난 것은 포스트시즌 엔트리가 확대된 것과 무관하지 않다.

포스트시즌 팀당 엔트리는 2012년까지 26명이었다가 2013년 27명으로 늘었다.

2015년에는 다시 28명으로 늘었다가 지난해부터는 30명 등록에 28명 출장으로 확대됐다.

정규시즌이나 포스트시즌 엔트리 확대 방안은 예전부터 현장 감독들이 꾸준히 요청했던 안건이었으나 구단 단장이나 사장들이 경비 문제를 들어 반대했었다.

그러나 최근 선수 출신 단장들이 늘어나면서 엔트리도 늘어났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아직도 25명 엔트리를 지키고 있고 일본프로야구는 포스트시즌의 경우 40명이 등록하지만 출전 선수는 25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미국, 일본보다 선수층이 얇다'는 감독들의 고충을 들어주면서 엔트리를 확대해 경기의 질이 높아진다면 긍정적인 면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KBO가 그토록 주장했던 스피드업이 무색할 정도로 경기가 하염없이 늘어진다면 팬들의 흥미는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