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화 이글스, 11년만의 가을 야구 첫 경기 패배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9일 23시 31분
222.pg.jpg
▲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의 11년 만의 가을 야구 첫 경기는 아쉬운 패배로 끝났다.

한화는 1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2대 3으로 패배했다.

선발 등판한 헤일이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지만, 무리한 주루플레이와 수많은 득점 기회를 잡고도 타선이 집중력을 보이지 못하면서 첫 경기를 내줬다.

1회부터 한화는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1회말 주자 2명이 출루하고도 의욕이 앞선 주루 플레이로 허무하게 공격을 마쳤다.

내야안타로 출루한 이용규는 2루 도루를 시도하다 잡혔다.

좌전안타를 친 제라드 호잉은 한 베이스를 더 가려고 2루를 노리다 잡혔다.

한화는 3회에도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무사 1, 2루 기회가 1, 2, 3번 타순으로 연결됐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정근우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서며 흐름이 끊겼고, 이용규도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2사 1, 2루서 호잉도 삼진을 당해 소득 없이 3회를 마쳤다.

4회 말에도 2사 후 하주석의 내야안타와 김회성의 중전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최재훈이 삼진을 당하며 2개의 잔루를 남겼다.

무엇보다 가장 아쉬운 장면은 5회 말에 나왔다.

선두타자 정은원이 넥센 2루수 김혜성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뒤 정근우가 중견수 뜬공에 그쳤지만, 이용규의 우중간 안타와 호잉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타순은 4번 이성열로 이어졌지만 허무하게 투수 앞 땅볼을 치고 말았다.

여기서 한화는 팀의 간판타자 김태균을 최진행 타석 때 대타로 투입했다.

믿었던 김태균이 허무한 스윙으로 삼진을 당하며 달아오른 관중석에 찬물을 끼얹고 말았다.

8회말 역전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선두타자 송광민의 중전안타와 대타 지성준의 볼넷, 정근우의 내야 안타로 1사 만루 기회를 완성했다.

안타 한 방이면 그대로 경기를 뒤집을 기회가 찾아왔지만, 베테랑 이용규가 넥센 마무리 투수 김상수를 상대로 초구에 허무하게 인필드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나고 말았다.

호잉도 5구 만에 허무하게 1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한화는 잔루만 13개를 남긴 답답한 공격을 보인 끝에 한 점 차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20일에는 한화 키버스 샘슨과 넥센 한현희가 2차전 선발 맞대결을 벌인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