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말극장가] '퍼스트맨' 개봉 첫날 1위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8년 10월 19일 08시 30분
▲ UPI코리아 제공
▲ UPI코리아 제공
▲ 쇼박스 제공
▲ 쇼박스 제공
▲ 소니픽처스 제공
▲ 소니픽처스 제공
▲ 리틀빅픽처스 제공
▲ 리틀빅픽처스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주말극장가] '퍼스트맨' 개봉 첫날 1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최초로 달에 착륙한 우주 비행사 닐 암스트롱 이야기를 그린 영화 '퍼스트맨'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퍼스트맨'은 개봉일인 18일 7만826명을 불러들이며 '암수살인'을 밀어내고 정상을 차지했다.

영화는 미국 우주 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제트기 조종사에서 1969년 7월 20일 아폴로 11호를 타고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하기까지 과정을 연대기 순으로 다룬다.







'암수살인'은 전날 5만1천225명을 추가하는 데 그치며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누적 관객 수는 308만5천48명.

영화는 추가 살인을 털어놓은 강태오(주지훈 분)의 말을 믿고 '암수살인'(피해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공식통계에 잡히지 않은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형사 '김형민'(김윤석 분)의 집념을 그린다.







'베놈'은 3만4천29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를 343만1천214명으로 늘렸다. 영화는 '마블 코믹스' 간판 히어로 '스파이더맨'의 숙적 '베놈'을 주인공으로 한다.







아동학대를 다룬 한지민 주연 '미쓰백'은 이틀간 2만1천399명을 불러모으며 4위에 랭크됐다. 어릴 적 엄마한테 버림받은 '상아'(한지민)가 가정에서 학대받는 '지은'(김시아)을 만나 손을 내미는 이야기다.







전날 개봉한 손담비 주연 '배반의 장미' 9천497명을 불러들이며 5위로 박스오피스를 출발했다. 자살을 위해 모인 세 남자가 뒤늦게 합류한 손담비를 보는 순간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코미디 영화다.

'스타 이즈 본'과 '안시성은'은 각각 7천768명, 5천306명을 동원하며 6·7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창궐', '펭귄 하이웨이' 등이 10위권 내에 들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